메뉴

[푸드TV 인터뷰] 민경천 위원장, 낙농가 겨냥 "젖소 피 흐르는 외모만 한우...한우 아니다"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홍성욱 기자] 민경천 한우자조금 관리위원장은 23일 수정란 이식을 통해 한우 송아지를 생산하는 낙농가 향해 "한우농가의 피와 같은 돈을 수급조절에 사용하고 있는데 젖소농가에서 한우를 생산한다는 것은 배반적인 행위"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민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소재 푸드투데이 본사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자조금은 한우 송아지 공급량이 늘어 정부와 함께 100억원에서 120억원 정도의 수급조절 예산을 투입, 현재 사육두수 조절에서 미경산우사업과 저능력도태사업을 병행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수정란 이식은 초음파 장비를 활용해 한우 암소에서 채취한 난자를 체외에서 교배한 뒤 수정란을 다른 암소 자궁에 이식해 한우 송아지를 낳게 하는 방법이다. 낙농 관련 유관기관 및 지자체는 이렇게 생산된 수정란을 희망 농가에 공급하고 있으며, 젖소 보다 값비싼 한우 송아지 생산이 가능해 낙농가들의 사업 참여가 매년 늘고 있는 상황이다.


젖소의 한우 수정란 이식에 대해 민 위원장은 "한우 수정란이식은 한우에 한해서 좋은 종자를 개량하고 좋은 육질에 한우를 만들기 위해서 하는 사업인데 수정란 이식 사업을 갖고 젖소에서 한우 생산을 한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딱 잘라 말했다.


또 "한우농가의 입장에서 보면 수정란 이식 사업은 정부가 해서는 안 될 사업이고 시군이나 지자체에서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반복된 예산 증액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암소 난자 채취 방법에 대해선 "과거부터 지역에서 젖소를 이용해 한우 수정란 이식을 하는데 농가에 의사를 물어 그 농가에서 모든 부분을 알리고 채취해야 하는데 도축장에서 암소 주인의 동의 없이 채취하는 것은 불법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증되지 않은 유전인자를 이용해 수정란이식 사업을 하고 있는게 지금 현실"이라며 "한우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가 무너질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농후하다"며 "우리의 한우는 5천 년 역사의 단일품종이다. 외모는 한우일지라도 속의 피는 젖소의 모든 것을 받아서 피가 흐르는데 어떻게 한우랑 같다고 주장할 수 있겠냐"고 했다.


그는 낙농가에 "한우농가들과 낙농인들이 같이 동반성장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지 한우산업을 저해하는 사업을 한다면 같이 갈 수 없다"며 "낙농업을 하는 분들은 이런 사업은 자제해주시고 앞으로 한우농가와 함께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택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투썸플레이스, 2022 설 선물세트 6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투썸플레이스는 설 명절을 앞두고 소중한 사람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설 선물세트를 출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투썸의 설 선물세트는 마음(heart)을 테마로 새로운 변화와 건강한 일상을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기획했다. 고품질 스테인리스 텀블러를 함께 구성해 지속가능한 가치를 더한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과 커피 애호가를 위해 다양한 홈카페 제품으로 꾸린 ‘투썸 커피홀릭’ 2가지 라인으로, 단품 구매 시보다 최대 30% 할인된 1~3만원대로 만나볼 수 있다. ‘투썸X락앤락 하트홀릭’ 라인은 스테인리스 소재의 락앤락 텀블러를 포함했다. △하트홀릭 I은 스틱커피와 심플한 스텐 머그컵, △하트홀릭 II는 스틱커피와 핸드드립 커피, 사무실 외 차량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텀블러로 구성했다. △하트홀릭 III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디카페인 스틱커피와 함께 손잡이가 달린 스트랩 텀블러를 담았다. ‘투썸 커피홀릭’ 라인은 언제 어디서나 여유롭고 편안하게 커피 타임을 가질 수 있도록 홈카페 브랜드 ‘에이리스트 제품(aList)으로 다채롭게 구성했다. △커피홀릭 I은 라떼 2종(초콜릿 라떼, 바닐라 라떼)과 머그컵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