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 기자의 FoodToday] "무신고 판 치는 온라인 식품 시장, 관리방안 시급하다"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비대면 거래 확산으로 온라인 쇼핑이 일상이 된 요즘, 비대면 거래의 약점을 악용한 사례가 늘며 소비자들의 피해도 계속되고 있다.


30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온라인 식품시장 거래액은 43조 4000억원으로 전년보다 62.4% 증가했다. 온라인 거래에서 식품 부분이 가장 큰 시장을 차지하고 있으며 그 성장폭은 가장 큰 수준입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이같은 흐름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온라인 식품 소비는 편리함, 시간절약이라는 큰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곳곳에서 안전 관리 등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는 것도 현실이다. 문제 발생시 책임 소재도 명확하지 않아 소비자 피해 해결도 쉽지 않다.


이에 최근 증가하고 있는 온라인 플랫폼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효율적인 관리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정부, 국회, 소비자가 한 자리에 모였다.

 


지난 29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국회의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식품안전정보원은 ‘온라인 플랫폼 무등록ㆍ무신고 식품영업의 효율적 관리 방안’ 세미나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전문가들은 무신고, 무표시 온라인 식품 유통은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그 피해도 날로 커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온라인 시장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해 줄 수 있는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학영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식품 구매는 다양한 제품에 대한 접근이 쉽고, 신속한 배송이라는 장점과 동시에 단점과 위험도 존재한다"며 "제품을 사전에 확인할 수 없다는 비대면 거래의 약점을 일부 플랫폼 입점자의 무신고, 무표시 식품 유통은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규모가 커진 만큼 온라인 플랫폼이 식품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증가했으며 국민의 식품안전 측면에서 온라인 플랫폼의 역할과 의무도 커진 것"이라면서 "온라인 플랫폼이 식품 유통의 한 축으로써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정책 방안을 제시, 논의된 내용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은경 식품안전정보원장은 "최근 온라인 식품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온라인 플랫폼에서의 무등록‧무신고 식품판매사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하고 "급성장하고 있는 온라인 식품 판매 시장은 코로나 19 장기화로 그 규모가 더 커질것으로 예상되며 안전한 시장 조성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원영희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회장은 "무등록.무신고 식품영업자들에 대해서는 적발이 이어지고 있으나 그 규모와 형태 등이 명확하지 않아 관리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소비자들도 등록.신고 여부를 확인할 길이 없다보니 식품 구입 시 인지도가 있는 업체를 위주로 선택하거나 주소지 확인 정도로 믿고 구입하는 것이 최선이며 구입 후 문제가 생겼을 때 무등록.무신고 업체들과 연락이 되지 않거나 기준 등이 없어 원만한 피해 해결 조치가 이뤄지지 않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원 회장은 조속한 관련법 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국민 먹거리에 대한 안전관리는 다른 나라에 비춰 볼 때 비교적 높은 수준이나 사전 예방에 있어 현재보다 더 보강되질 필요가 있다"면서 "이러한 정책들이 조속히 마련되는 것이 시장 주체들과 정책 당국, 그리고 소비자와의 신뢰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