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북 도내 열처리 제조·가공 유통 식품 걱정 말고 드세요

URL복사

유통 열처리 제조·가공 식품 중 아크릴아마이드.퓨란 ‘안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충북에서 유통되는 열처리 제조·가공 식품이 아크릴아마이드와 퓨란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크릴아마이드는 탄수화물 성분 함량이 높고 단백질 함량은 낮은 감자, 곡류 등의 식물성 식품을 고온 처리 하는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물질이며 퓨란은 식품의 열처리 또는 조리 과정 시 탄수화물 및 아미노산 등의 열변성이나 지질의 가열 등에 의해 생성되는 것으로 알려진 물질이다. 

  
이들 물질들은 각각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인체 발암추정 물질(Group 2A), 인체 발암가능 물질(Group 2B)로 분류하고 있다. 

  
이에 충청북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임종헌)은 지난 한 해 동안 아크릴아마이드와 퓨란 분석을 위해 도내에서 유통되는 열처리 제조·가공 식품을 수거하여 조사를 실시했으며, 조사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충북도 내 대형 할인 매장에서 판매·유통되고 있는 열처리 제조·가공식품 커피류, 레토르트류, 영·유아식품류, 통·병조림류, 튀김류 등 총 9품목 132건을 대상으로 아크릴아마이드와 퓨란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아크릴아마이드는「식품 중 아크릴아마이드 권장규격」에서 설정된 기준 이내로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고 퓨란 검출량은 미국, 독일, 스위스 등과 유사하거나 낮은 수준으로 식품 중 검출수준이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가정에서 아크릴아마이드 노출을 최소화하려면 감자는 실온에서 보관하고, 튀기거나 굽기보다는 찌거나 삶는 조리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라며 “퓨란은 휘발성이 높으므로 밀봉 가공된 식품을 섭취할 경우 개봉 후 잠시 시간을 두었다가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