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유용미생물 ‘잘큼이 유산균’ 70톤 공급해 조류인플루엔자 예방

URL복사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가 조류인플루엔자 예방 등 가금류 면역력 상승을 위해 분말유용미생물 ‘잘큼이 유산균’ 공급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잘큼이 유산균’은 유산균(Lactobacillus plantarum GVS-1)을 사용해 분말 형태로 만든 유용미생물 제재로, 지난 2017년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가 자체 개발해 농가에 공급해왔다.  


액상제재에 비해 유통기간이 길고 보관과 사용이 편리하며, 생산성 향상 등 만족도가 높아 지속적으로 공급받기를 희망하는 농가의 비율이 2018년 88% (135/153개소), 2019년 92%(124/134개소)로 날로 늘어나고 있다.  


시험소는 고온 다습한 기후로 질병 발생이 쉬운 하절기를 대비해 올해 상반기 3월부터 6월까지 4개월 간 ‘잘큼이 유산균’을 집중 생산해 연중 공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발생농가 및 영세·취약 소규모 가금농가 등이 중점 보급 대상으로, 시군 관할부서의 신청 절차를 거쳐 200개 농가를 최종 선정해 약 70톤을 공급할 예정이다.


최권락 동물위생시험소장은 “분말 제품의 품질 강화를 위해 자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고품질 제품을 연중 지속 공급함으로써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발생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금농가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용미생물(EM: Effective Microorganism)은 면역력 증가, 질병 예방, 생산성 향상, 성장 촉진, 악취 감소 등 동물에게 유익한 작용을 하는 미생물을 말한다.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잘큼이 유산균을 비롯해 직접 생산한 액상·분말 유용미생물(EM)을 매년 도내 축산농가 및 축산시설 등에 공급하고 있다. 


분말 유용미생물의 연간 최대 생산능력은 80톤으로, 2017년 51톤, 2018년 72톤, 2019년 77톤, 2020년 75톤으로 공급량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