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당뇨환자도 걱정 없이 먹을 수 있는 밀키트 나온다

URL복사

식약처, 환자용 식사관리식품 유형신설 등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
특수의료용도식품, 표준형.맞춤형.식단형 재분류...질환별 맞춤형 관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영양성분 함량에 민감한 만성질환자가 신경 쓰지 않고 식사할 수 있도록 하는 ‘식단형 식사관리식품’ 제조기준을 26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고시는 식약처의 ‘맞춤형‧특수식품 분야 식품산업 활력 제고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했으며, 최근 수요가 증가하는 만성질환자 및 어르신 제품 등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 영양성분 함량에 대한 걱정으로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해 영양불균형을 겪는 당뇨병 또는 신장질환자 등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개정고시의 주요 내용은 ▲특수의료용도식품(메디푸드)을 독립된 식품군으로 분류 ▲밀키트 형태의 식단형 식사관리식품 허용 ▲고령친화식품 중 액상제품에 점도규격 신설이다. 

 

식단형 식사관리식품이란 ?


만성질환자가 주로 가정에서 자기관리에 의존하는 현실을 고려해 가정에서 편리하게 식사관리를 할 수 있도록 제조된 간편식 형태의 식품이다.
  

기존의 특수의료용도식품이 식사를 보충해 섭취하는 분유형태의 분말제품 또는 음료형태의 유동식 제품인 반면, 식단형 식사관리식품은 가정간편식 형태의 조리식품(또는 간편조리세트 제품)으로서 일상적인 끼니를 그대로 대체하여 영양관리를 할 수 있는 차이가 있다.

 

특수의료용도식품을 표준형, 맞춤형, 식단형 제품으로 재분류하고 종전의 환자용식품은 당뇨·신장질환·장질환 등 질환별로 세분화해 시장 변화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질환별 맞춤형 제품관리가 용이해 지도록 했다.
 

식품을 가려서 섭취해야 하는 등 영양관리가 중요한 만성질환자가 영양성분 섭취량에 대한 걱정 없이 가정에서 간편하게 준비해 식사할 수 있도록 하는 식품유형(식단형 식사관리식품)을 신설한다.
  

식단형 식사관리식품은 임상 영양학적 근거하에 제조된 가정간편식 형태의 환자식으로써 간편한 식사관리가 가능해지므로 환자의 영양 및 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식약처는 우선 당뇨환자와 신장질환자를 위한 식품 기준을 신설했으며 앞으로 고혈압 등 다른 질환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고령친화식품 중 액상식품에 대해서는 무리없이 삼킬 수 있도록 적절한 점도규격(1,500 mpa·s 이상)도 마련했다. 고령자의 경우 음료 섭취시 사래가 잘 걸리는 경향이 있어 점도를 일정수준(농후발효유 수준의 점도) 높여서 섭취하면 사래가 걸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이미녹타딘 등 농약 59종에 대한 잔류허용기준을 강화하는 내용도 담겨있다.


이는 시험자료 부족 등으로 인해 유사 농산물 기준을 적용(잠정기준)하던 것을 해당 농산물의 잔류성 시험 결과를 통해 과학적이고 합리적으로 설정한 기준이다. 


식약처는 이번 고시 개정을 통해 만성질환자와 어르신들이 제대로 식사하지 못하는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관련 식품 산업의 활성화는 물론 보건의료비 절감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했다.
 

또한 앞으로도 국민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준·규격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