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도, 우수한 전통‧특산주 10점 뽑는다

URL복사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충남도는 도내에서 생산되는 전통주의 우수성을 알리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0년 충남술 Top10’을 선정·홍보한다고 18일 밝혔다.

  
충남술 Top10 선정은 타 시도 대비 전통주 관련 자원이 풍부한 충남술의 우수성을 국내외에 알리고, 판매 활로를 개척하기 위해 2018년부터 시행한 사업이다.

  
도는 백제인이 일본에 누룩과 술 빚는 방법을 전수하는 등 술과 관련한 역사와 전통이 깊으며, 국가 지정문화제인 면천두견주와 도 지정 무형문화재 5개소, 대한민국 식품명인 주류분야 6개소, 찾아가는 양조장 4개소 등이 있어 주류생산기반도 탄탄한 편이다. 

  
도는 이 같은 자원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충남 농산물을 활용한 주류상품을 활성화시키고, 나아가 양조기술 기반을 다진다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공모신청은 한국술문화연구소(막걸리학교)에서 오는 28일까지 이메일로 접수받으며, 선정된 양조장에는 다양한 혜택이 돌아간다.

  
구체적인 혜택은 전통주점협의회와 연계해 홍보 및 판촉행사와 충남술과 음식을 조합한 홍보 시음회가 2차례 진행된다.

  
또 술꾸러미 형태로 만들어 소비자들에게 선사하고, 서포터즈단을 모집, 소셜네트워크(SNS) 및 바이럴마케팅을 추진한다.

  
아울러 충남술 Top10 팝업스토어를 운영함과 동시에,  ‘대한민국 우리술 대축제’ 충남 Top10 부스 운영 등 다양한 홍보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충남술 Top10 선정‧홍보로 충남술의 우수성을 전세계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많은 양조인의 참여로 코로나19 및 수해 피해로 위축한 충남 농촌경제가 조금이나마 활성화되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충남술 TOP10’에는 우렁이쌀 손막걸리(7.5%), 술공방9.0(9%)(이상 탁주류) 추사애플와인(12%), 추사블루스위트(12%)(이상 과실주) 이상재명가소곡주(16%), 만세보령주(15%), 토박이소곡주(16%)(이상 약주류) 추사40(40%), 불소곡주(43%), 두레앙 일반증류주(35%)(이상 증류주류)가 이름을 올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