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다이어트하면서도 먹는다...'저칼로리 아이스크림' 인기 쑥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무더운 여름철, 이를 이기는데는 차가운 아이스크림만한 게 없습니다. 하지만 높은 칼로리와 당 때문에 다이어트 중인 사람들에게는 부담스러운 식품입니다.


최근에는 다이어트 중에도 맘 편히 먹을 수 있는 저칼로리 아이스크림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다이어트 아이스크림'의 네이버 데이터랩 검색어 순위는 2018년 59위에서 올해 20위로 뛰어올랐습니다. 비슷한 검색어인 '저칼로리 아이스크림'은 28위에서 13위로 상승했습니다.


다이어트 아이스크림 수요가 늘면서 저칼로리.저당 아이스크림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습니다.


국내 빙과업계 1위 롯데제과는 지난 2018년 저칼로리 아이스크림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가 고배를 마셨는데요. 최근 다시 저칼로리 아이스크림 '라이트 엔젤'을 선보이며 재도전에 나섰습니다. 


라이트 엔젤 파인트 제품은 일반 아이스크림(1000kcal) 대비 3분의1 수준인 280kcal입니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2종으로 상큼한 요거트 맛을 내는 ‘라이트 엔젤 요거트’와 콜롬비아산 커피 농축액을 사용한 ‘라이트 엔젤 커피’입니다.

 


유통업계 1위인 이마트도 피코크 저칼로리 아이스크림 '욜로우' 5종을 선보였습니다. 욜로우 1개당 칼로리는 220kcal입니다. 유지방 함량도 2%로 보통 아이스크림의 6%에 비해 크게 낮췄습니다. 


저열량 아이스크림 브랜드 '라라스윗'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라라스윗 아이스크림의 열량도 파인트 한 통에 240~280kcal입니다. 0kcal 천연감미료인 스테비아와 에리스리톨을 사용해 단맛을 낸 것이 특징입니다. 최근 8번째 맛 커피맛 아이스크림을 선보였습니다.


코노라19 장기화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며 늘어난 체중에 다이어트나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저칼로리 아이스크림의 인기는 다이어트들의 간식 대용으로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채소로 만든 간편식 ‘그린가든 만두’.‘그린가든 볶음밥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싱그러운 채소 원료들만을 엄선해 만든 ‘그린가든 만두’와 ‘그린가든 카레볶음밥’,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크게 늘면서 채식 간편식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다. 오뚜기는 지난해 채식 비건 라면인 ‘채황’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채식 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그린가든 만두’는 10가지 채소를 사용해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만두다. 물밤, 양배추, 양파, 대파, 당근, 송화버섯, 부추, 무, 마늘, 생강 등 10가지 채소에서 어우러져 나오는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으로,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이다. 진공상태의 반죽피를 사용해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의 식감과 싱그러운 채소 원료를 풍부하게 채워 넣어 한층 깊고 풍요로운 맛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카레볶음밥’은 고기를 사용하지 않아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볶음밥이다. 그린빈, 물밤, 홍피망, 당근, 양파, 대파, 마늘 등 7가지 채소와 순카레의 깊은 맛이 어우러진 제품으로, 밥알과 함께 씹히는 풍부한 그린빈과 물밤의 식감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은 공심채(모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