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마침내 손잡은 여야...복지위, 코로나19 후속대책 본격화

미래통합당 보이콧 철회, 여야 의원 24명 전원 출석 전체회의 진행
야당 간사 강기윤 의원 선임..."여야 정쟁없는 국민 생명.안전.행복 추구"
코로나19 후속조치...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 개정안 대거 상정

 

[푸드투데이 = 황인선.홍성욱 기자] 21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한정애)가 마침내 여야 의원 24명 전원이 출석해 모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15일 복지위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간사 선임 및 소관법률 상정.심사, 산하기관 업무보고를 진행했다.

 


한정애 복지위원장은 이날 회의에 앞서 "업무보고를 시작으로 복지위는 본격적으로 우리 사회의 보건복지와 식품의약품안전 분야의 현안 문제를 깊이 탐구하고 치열하게 토론해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와 공공기관들도 우리 국회가 21대 국회에서 국민의 삶을 보다 안전하고 풍요롭게 만들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들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야당 간사로는 강기윤 의원이 선임되며 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앞서 복지위는 야당의 보이콧으로 여당 의원만 참석한 반쪽 전체회의를 두 차례 개최한 바 있다. 미래통합당이 보이콧을 철회하면서 여야가 모두 참석한 첫 번째 전체회의를 진행케 됐다.


철회하고 등원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복지위 전체회의를 진행케 됐다.

 


강기윤 간사는 여야 정쟁없는 국민 생명.안전.행복만을 추구하는 상임위로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여당 김성주 간사는 일하는 복지위로 힘을 합치자고 화답했다.


강 간사는 "상임위원장을 집권여당이 단독 선출한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상임위를 운영하면서 여야 입장차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야당 이야기를 잘 경청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복지위는 코로나19란 중대한 국가적 현안을 해결해야 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국민 생명과 안전에 여야가 있을 수 없는 만큼 힘을 모아야 한다"며 "앞으로 정쟁하는 위원회가 아닌 정책을 만들고 결과를 만드는 위원회가 되도록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앞으로 서로 정쟁하는 위원회가 아닌 ‘정책’을 만들고 ‘결과’를 만들어 내는 위원회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성주 여당 간사는 "복지위 첫 회의에 야당 의원이 참석치 않아 허전했지만 이제 꽉찬 모습을 보니 든든하다"며 환영의 뜻을 전했다.


김 간사는 "복지위는 전통적으로 여야가 정당을 떠나 국민 건강과 행복을 위해 긴밀히 모든 사안을 협의하고 처리했다. 이 전통이 21대 국회에서 계속되길 바란다"면서 "한가지 부탁은 국민 열망대로 국회가 더 일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빠른 속도로 성과내는 위원회가 되도록 양 간사부터 열심히 만나 대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후속조치를 위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 개정안이 대거 상정됐다. 


상정된 주요법안을 살펴보면 ▲수도권‧중부권‧영남권‧호남권‧제주권 등 5개 주요 권역별로 감염병 전문병원을 설립 또는 지정하는 내용을 담은 감염병관리 개정안(이명수 의원) ▲복지부의 공공백신개발, 지원센터 설립 운영을 담은 개정안(이정문 의원), ▲지방자치단체가 공공보건의료 분야에 종사할 의료인을 양성할 수 있는 의대 설립 근거 규정 마련을 담은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안(기동민 의원), ▲국가에서 시도별로 하나의 공공보건의료인력양성 의대를 설치하거나 지정하도록 하는 공중보건장학을 위한 특례법 개정안(서동용 의원), ▲질병 또는 부상으로 인해 일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 상병수당을 지급해 건강보험의 공적기능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서영석 의원) 등이 포함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채소로 만든 간편식 ‘그린가든 만두’.‘그린가든 볶음밥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싱그러운 채소 원료들만을 엄선해 만든 ‘그린가든 만두’와 ‘그린가든 카레볶음밥’,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크게 늘면서 채식 간편식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다. 오뚜기는 지난해 채식 비건 라면인 ‘채황’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채식 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그린가든 만두’는 10가지 채소를 사용해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만두다. 물밤, 양배추, 양파, 대파, 당근, 송화버섯, 부추, 무, 마늘, 생강 등 10가지 채소에서 어우러져 나오는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으로,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이다. 진공상태의 반죽피를 사용해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의 식감과 싱그러운 채소 원료를 풍부하게 채워 넣어 한층 깊고 풍요로운 맛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카레볶음밥’은 고기를 사용하지 않아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볶음밥이다. 그린빈, 물밤, 홍피망, 당근, 양파, 대파, 마늘 등 7가지 채소와 순카레의 깊은 맛이 어우러진 제품으로, 밥알과 함께 씹히는 풍부한 그린빈과 물밤의 식감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은 공심채(모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