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홍 기자의 FoodToday] 장소 옮겨가며 무허가 손소독제 제조...입건 이후에도 불법은 계속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손소독제 수요가 급증하자 이 틈을 타 불법으로 손 소독제를 제조.판매한 업자들이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이들은 손 소독제 품목신고가 있는 업체와 공모해 시가 91억원 상당을 제조해 유통.판매했습니다. 수사가 진행 중에도 사법당국의 감시망을 피해 충전.포장 장소를 변경하는 대범함을 보였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9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손 소독제에 대한 수요가 많은 상황을 악용해 의약외품인 손 소독제를 무허가·신고로 제조·판매한 6개 업체 대표 등 관계자 7명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결과, 무허가·신고 의약외품을 제조한 6개 업체는 공동 모의해 2020년 2월 5일경부터 2020년 4월 16일경까지 손 소독제 612만5200개, 시가 91억 원 상당을 제조해 404만2175개를 유통·판매했습니다.
   

 

이들 업체는 무허가·신고로 제조한 것을 숨기기 위해 손 소독제 품목신고가 있는 업체와 공모하여 의약외품 제조업체로부터 반제품 형태의 내용물을 공급받아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손 소독제를 충전·포장하거나,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직접 손 소독제를 제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이들은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해 수사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화장품 제조업체에서 손 소독제 내용물을 제조하고 사법당국의 감시망을 피해 충전·포장 장소를 변경하는 등 최초 적발된 물량보다 많은 제품을 무허가·신고로 제조·판매했습니다.

 


이들의 무허가 손소독제 제조.판매한 행위는 3가지 유형으로 이뤄졌습니다. 


김상현 위해사범중앙조사단 사무관의 브리핑을 통해 이들의 수법을 살펴보겠습니다.


김상현 위해사범중앙조사단 사무관 : 서울소재 화장품 책임판매업체 A사가 손소독제 스파우트 충전·포장 가능업체 D사라는 브로커를 통해서 B사와  F사를 섭외 했습니다.


B사는 경기도 안성소재 의약외품 제조업. 즉 손소독제 허가가 있는 업체입니다. F사는 의약외품 허가가 없는 화장품 제조 업체입니다. 그래서 1차로 제조수량 1백만개에 대해서는 경기도 안성에 있는 의약외품 제조업체에서 손소독제 내용물 25톤을 화장품 제조업체에 공급했고 이 화장품 제조업체가 손소독제 약 1백만5백개를  만들어서 유통 하는 A사로 납품했고 A사는 무역업체등을 통해서 해외에 수출한 것이 첫 번째 사례입니다.

 


두 번째는 동일한 A사가 손소독제 제조 의례를 아까 말씀드렸던 브로커를 통해서 했습니다. 브로커는 경기도 화성소재 화장품 제조업체 F사와 화장품 제조업인 E사와 제조를 했습니다.


C사는 의약외품 제조업체 이면서 화장품 제조업체로서 손소독제 허가가 있는 업체이기 때문에 명의를 빌려 줬고 E사가 실질적으로 제조를 했고 이 손소독제 15만개를 A사로 납품했고 또다른 화장품 제조업체 F사는 E사로부터 손소독제 내용물을 공급받아 충진 포장해 손소독제 359천개를 A사로 공급했습니다.


A사는 국내 여러 업체나 무역업체를 통해 수출 또는 내수를 했고 2월 21일자로 식약처에서 판매 중지를 했습니다.


첫 번째 유형과 두 번째 유형은 식약처에서 입건 이전에 일어났던 약 150만개에 대한 설명입니다.

 


세 번째 유형은 입건된 이후 4백6십만건에 대한 설명입니다.


동일 업체 A사는 손소독제 제조업체 ‘브로커 업체’ D사에 의뢰를 했고 브로커 업체에서는 동일한 화장품제조 업체 E사와 F사를 통해서 제조 했습니다.


이번에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서 E사에 있던 기계를 의약품 제조업이 가능한 C사로 옮기고 내용물을  E사에서 실질적으로 만들고 내용물을 C사에 공급해 C사에서 충진 포장해 식약처의 단속을 피하고자 했습니다.


C사는 포장된 손소독제를 E사로 공급하고 E사는 A사를 통해서 유통 했습니다.


460만개 가운데 250만개를 제외한 것은 E사 창고에서 봉완 봉인 했고 A사가 국내 또는 수출하기 위해 공급한 것은 판매중지를 통해 봉완 봉이 했고 유형 1, 2, 3을 통해 판매 유통된 수량은 5만 6000개 가량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채소로 만든 간편식 ‘그린가든 만두’.‘그린가든 볶음밥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싱그러운 채소 원료들만을 엄선해 만든 ‘그린가든 만두’와 ‘그린가든 카레볶음밥’,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채식주의자들이 크게 늘면서 채식 간편식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다. 오뚜기는 지난해 채식 비건 라면인 ‘채황’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채식 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그린가든 만두’는 10가지 채소를 사용해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만두다. 물밤, 양배추, 양파, 대파, 당근, 송화버섯, 부추, 무, 마늘, 생강 등 10가지 채소에서 어우러져 나오는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으로,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이다. 진공상태의 반죽피를 사용해 부드럽고 쫄깃한 만두피의 식감과 싱그러운 채소 원료를 풍부하게 채워 넣어 한층 깊고 풍요로운 맛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카레볶음밥’은 고기를 사용하지 않아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볶음밥이다. 그린빈, 물밤, 홍피망, 당근, 양파, 대파, 마늘 등 7가지 채소와 순카레의 깊은 맛이 어우러진 제품으로, 밥알과 함께 씹히는 풍부한 그린빈과 물밤의 식감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은 공심채(모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