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지역소식

와인연구소 개발 효모 균주, 특허기술 산업체 이전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28일 와인연구소 회의실에서 개발한 와인 생산용 효모 균주, 복숭아 블렌딩 와인 제조방법 및 와인 코팅 팽화과자 제조방법 등 특허기술 3종에 대해 5개 업체에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9년에 개발된 와인 생산용 효모 균주 특허기술은 지난 3년간 국내에서 재배되고 있는 포도로 만든 와인에서 약 3,956종의 효모 균주를 수집한 것으로 높은 알코올 농도와 당 농도에서도 생육이 가능하다.

 
이 특허 균주는 외국산 효모 균주보다 안토시아닌 등 기능성 성분들이 많고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향기성분인 꽃향기와 과일향을 나타내는 에스테르 화합물이 2배 이상 많아 외국산 와인과 차별화 된 고품질 한국 와인을 제조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2017년에 특허 출원한 복숭아 블렌딩 와인의 제조방법 기술은 핑크빛 복숭아 와인으로 포도로 만든 와인을 혼합하여 저장 중 색소 안정성과 생리활성 물질인 총폴리페놀 및 안토시아닌 함량을 높인 기술이며 와인 코팅 팽화과자는 2017년에 특허등록한 기술로 와인을 쌀에 코팅하여 항산화성과 혈당강하능을 향상시킨 기술이다.

 
와인연구소 노재관 소장은“앞으로도 와이너리 농가에서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양조 및 가공제품 특허기술을 중점 개발하고, 이러한 기술들이 신속히 농가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