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기고] 부산식약청, 미래 수산물 검사 전문가 인재양성 적극 지원한다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통영수입식품검사소는 통영, 고성, 사천, 함안 등 경남 일부 지역의 수입식품 검사를 관장하고 있으며 지난해 3276건 약 2만1000톤 상당의 수입식품을 검사했다.


이중 중국, 일본에서 수입되는 살아있는 활어(活魚)가 대부분을 차지하며 주요 어종으로는 홍민어, 참돔, 방어, 농어, 전갱이 등이다.


활어는 살아 있는 상태로 수입 되어 숙련된 검사관들의 현장검사 노하우(konwhow)가 있어야만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다. 활어들이 보관 수조 내에서 힘차게 물길을 가르면서 무리지어 유영하는 상태와 아가미와 어체 표피 손상 등 이상 유무를 상세히 관찰하여 적합유무를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뿐만 아니라 방사능, 중금속, 수은, 동물용의약품, 살충제·살균제 잔류물질 등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를 통과해야만 시중에 유통돼 국민들의 식탁에 오르게 된다.


통영수입식품검사소는 수입 수산물 검사과정에서 축적된 전문지식을 미래 수산물 검사전문가를 꿈꾸는 인재들에게 전파하고 지역사회와의 소통을 위해 국립경상대학교 해양과학대학(경남 통영) 식품관련 학과 대학생 17명을 대상으로 2019년 '수입식품 검사 등 안전관리 설명회'를 지난달 22일에 개최했다.

주요내용은 ▲식약처 업무소개 ▲수입식품등 검사방법(활어(活魚) 중심) ▲ 실험실 안전교육 ▲ 검체 전처리와 방사능 및 수은 분석, 동물용 의약품 검사과정 참관 등이다.

설명회에 참석한 대학생들은 방사능측정기, 수은분석기, LC MS/MS(액체크로마토그래피 질량분석기) 등 첨단 분석기기를 활용한 수입식품 시험․ 분석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하는 과정에서 미래의 진로선택에 있어 많은 도움이 됐고 국가 식품안전관리의 중요성을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

부산식약청은 앞으로도 미래 수산물 검사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관내 식품관련 학과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지원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엉덩이를 보면 건강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의 걷는 뒷모습을 보면 다양하다. 관심이 없이 본다면 큰 차이를 못 느끼겠지만 자세히 보면 특이점을 많이 찾을 수 있다. 가장 먼저 눈에 뜨이는 것은 오리궁뎅이다.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을 보면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엉덩이가 뒤로 들리기 때문에 걸을 때마다 많이 흔들린다. 반면에 위로 돌면 엉덩이살이 거의 없어 볼륨이 없는 경우이다. 한쪽만 올라가 있는 경우에는 걸을 때마다 한쪽만 씰룩거린다. 한쪽 다리의 장애로 인하여 씰룩거린다면 다리의 문제이다. 그러나 다리의 장애가 없이 씰룩거리면 무언가 몸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왜 엉덩이가 틀어지는 것일까? 먼저 엉덩이의 균형이 깨지는 것은 하체의 영향이 많다. 즉 발, 발목, 무릎, 고관절의 영향이다. 인간은 항상 서서 다니기 때문에 중력이 몸에 작용을 한다. 먼저 발을 땅바닥에 딛고 서야하기 때문에 발의 영향을 받게 된다. 올라가면 발목, 무릎, 고관절에 영향을 주면서 마지막에 골반의 균형이 깨지는 것이다. 발의 균형에는 어떤 문제가 생길까? 맨발로 걷거나 굽이 없는 신발을 신고 편하면 문제가 적다. 그러나 굽이 높거나 신발이 꽉 조이거나 하는 경우에 발가락과 발에 영향을 주면 골반에도 영향을 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