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국제

[글로벌 트렌드] 美 유통업체 '크로거', "신선식품 매장서 직접 키워 판매한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신선한 농산물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 나면서 '마켓 내 직접 재배' 시스템이 등장했다. 최상의 신선함을 소비자들에게 바로 전달하겠다는 것이다.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 등에 따르면 미국 대형 유통업체 ‘크로거’(Kroger)가 독일의 도심 농장 네트워크사 ‘인팜’(Infarm)과 손을 잡고 미국 내 첫 번째 마켓 재배 신선식품 판매를 시작한다. 해당 농장을 갖춘 매장은 미 서부 오레곤주와 워싱턴주 지역에 보유한 QFC(Quality Food Centers)매장에서 시범 실시된다.


매장 내 농장, 즉 ‘The Living Produce Farms’의 생산 농작물 판매는 크로거의 QFC 매장 15개 중 2곳인 시애틀 밸뷰(Bellevue)와 커클랜드(Kirkland)에서 이달 중에 시작된다.


농산물은 ‘수경재배’ 기술을 통해 크로거의 QFC 매장 내에서 재배된다. 일반적으로 농산물이 판매를 위해 마켓에 도착하기까지 거쳐야하는 이동, 저장 등의 과정이 생략되고 소비자들은 수확 직후 바로 구입할 수 있게 된다.


크로거 신선파트의 수지 몬포드 부사장은 “모든 소비자들은 어디에서 무엇을 구입하고 무엇을 먹던지 가장 신선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을 권리가 있다”며 “크로거와 인팜은 가장 친환경적이고 가장 신선한 농산물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고자하는 같은 목표 아래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3년 설립된 인팜은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기술과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팜’ 기술을 갖춘 회사로 현재 독일, 프랑스, 스위스, 덴마크, 영국 등 유럽지역에 약 500여개의 마켓 내 농장 시스템을 도입했다. 미국은 이번 크로거와의 협력으로 처음 진출했다.


KATI 관계자는 "사물인터넷IoT(Internet of Things) 기술을 사용해 농작물을 재배, 관리하는 ‘스마트팜’(Smart Farm) 보급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재배와 수확, 판매까지 한 장소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한 이 같은 기술은 결과적으로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신선함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유통의 여러 단계를 줄여 더 저렴한 가격의 나은 품질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는 미국 내에서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스마트팜 기술이 소비자와 직접 연결이 시작됐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크로거의 수경재배 시스템 도입 매장 확대, 미국 내 경쟁 유통업체의 대응 미국 내 수퍼마켓 시장 및 신선 농산물 시장의 변화에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엉덩이를 보면 건강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의 걷는 뒷모습을 보면 다양하다. 관심이 없이 본다면 큰 차이를 못 느끼겠지만 자세히 보면 특이점을 많이 찾을 수 있다. 가장 먼저 눈에 뜨이는 것은 오리궁뎅이다.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을 보면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엉덩이가 뒤로 들리기 때문에 걸을 때마다 많이 흔들린다. 반면에 위로 돌면 엉덩이살이 거의 없어 볼륨이 없는 경우이다. 한쪽만 올라가 있는 경우에는 걸을 때마다 한쪽만 씰룩거린다. 한쪽 다리의 장애로 인하여 씰룩거린다면 다리의 문제이다. 그러나 다리의 장애가 없이 씰룩거리면 무언가 몸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왜 엉덩이가 틀어지는 것일까? 먼저 엉덩이의 균형이 깨지는 것은 하체의 영향이 많다. 즉 발, 발목, 무릎, 고관절의 영향이다. 인간은 항상 서서 다니기 때문에 중력이 몸에 작용을 한다. 먼저 발을 땅바닥에 딛고 서야하기 때문에 발의 영향을 받게 된다. 올라가면 발목, 무릎, 고관절에 영향을 주면서 마지막에 골반의 균형이 깨지는 것이다. 발의 균형에는 어떤 문제가 생길까? 맨발로 걷거나 굽이 없는 신발을 신고 편하면 문제가 적다. 그러나 굽이 높거나 신발이 꽉 조이거나 하는 경우에 발가락과 발에 영향을 주면 골반에도 영향을 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