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포토

[포토] “제주서 자란 영양만점 골드키위 먹어 봅서!”...제주 골드.썬골드 키위 첫 출하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제스프리(대표이사 강보근)가 18일 올 겨울 수확한 제스프리 제주 골드.썬골드 키위의 첫 출하를 알렸다.


천혜의 자연을 자랑하는 제주도에서 재배한 제스프리 제주 골드.썬골드 키위는 상큼달콤한 맛은 물론, 비타민C를 비롯한 항산화 성분, 엽산, 식이섬유 등 다양한 필수 영양소를 다량 함유하고 있는 건강 과일이다.


특히 제스프리 제주 골드.썬골드 100g에는 일일 권장량(100mg)을 능가하는 105.4mg, 161.3mg의 비타민C가 각각 들어있어, 움츠려 들기 쉬운 겨울철 활력 증진 및 면역력 관리에 효과적이다. 뿐만 아니라 세포의 성장과 발달을 돕는 엽산이 풍부해 산모와 성장기 아이들에게 특히 좋은 과일로 알려져 있다.


키위는 대표적인 후숙 과일로 수확 후 바로 먹는 것이 아닌 손으로 살짝 쥐었을 때 말랑할 때 먹어야 더욱 달콤하고 풍부한 과즙을 즐길 수 있다. 딱딱한 키위는 실온에 2~3일가량 두면 먹기 알맞게 말랑해지며 빠르게 후숙하고 싶다면 바나나, 사과 등 에틸렌가스를 배출하는 과일과 함께 보관하면 된다.


제스프리 인터내셔널 한국 지사의 강보근 지사장은 “깨끗한 제주 자연에서 자란 제스프리 제주 골드・썬골드 키위로 소비자들이 더 건강한 겨울을 보내시길 바란다”며 “항상 우수한 품질의 제주 골드키위를 수확하기 위해 힘쓰는 농가들에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제스프리는 지난 2004년 제주 서귀포시와 생산 협약 체결 후 상생 협력 하에 15년째 제주도에서 제스프리 골드.썬골드 키위를 재배해오고 있다.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엉덩이를 보면 건강을 알 수 있다
사람들의 걷는 뒷모습을 보면 다양하다. 관심이 없이 본다면 큰 차이를 못 느끼겠지만 자세히 보면 특이점을 많이 찾을 수 있다. 가장 먼저 눈에 뜨이는 것은 오리궁뎅이다.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을 보면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엉덩이가 뒤로 들리기 때문에 걸을 때마다 많이 흔들린다. 반면에 위로 돌면 엉덩이살이 거의 없어 볼륨이 없는 경우이다. 한쪽만 올라가 있는 경우에는 걸을 때마다 한쪽만 씰룩거린다. 한쪽 다리의 장애로 인하여 씰룩거린다면 다리의 문제이다. 그러나 다리의 장애가 없이 씰룩거리면 무언가 몸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왜 엉덩이가 틀어지는 것일까? 먼저 엉덩이의 균형이 깨지는 것은 하체의 영향이 많다. 즉 발, 발목, 무릎, 고관절의 영향이다. 인간은 항상 서서 다니기 때문에 중력이 몸에 작용을 한다. 먼저 발을 땅바닥에 딛고 서야하기 때문에 발의 영향을 받게 된다. 올라가면 발목, 무릎, 고관절에 영향을 주면서 마지막에 골반의 균형이 깨지는 것이다. 발의 균형에는 어떤 문제가 생길까? 맨발로 걷거나 굽이 없는 신발을 신고 편하면 문제가 적다. 그러나 굽이 높거나 신발이 꽉 조이거나 하는 경우에 발가락과 발에 영향을 주면 골반에도 영향을 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