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푸드TV

[푸드TV-식탁 속 명재료] 콜록 콜록 감기 안녕~ '고추장 더덕 장아찌'로 겨울철 감기 이겨낸다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요즘 날씨가 추워지면서 감기에 걸린 분들이 제 주변에도 참 많이 있는데요.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에 김치 가래도 고생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기관지에 좋은 더덕을 가지고 웰빙 식품인 고추장 더덕 장아찌를 한번 담궈보겠습니다. 옛날 시골에서는 고추장 한 가지로도 밥과 비벼서 고추장 밥을 먹으면서 살아가기도 했었는데요. 오늘은 귀한 약재로도 쓰이는 더덕을 가지고 그 효능과 함께 맛있게 더덕 장아찌를 담궈보겠습니다. <푸드투데이 구재숙>



"콜록콜록 기침·가래 안녕~" 감기에 탁월한 고추장 더덕 장아찌


고추장 더덕 장아찌는 감기 걸렸을 때 먹으면 더 좋은 반찬이다. 더덕의 쓴 맛은 '사포닌' 성분 때문에 나게 되는데, 이 '사포닌' 성분이 폐 기운을 돋워줘서 폐렴·천식을 치료하는 약재로도 쓰일 뿐 아니라 감기 걸렸을시 기침을 그치게 하고, 가래를 해소시키는 역할을 하기 떄문이다.


더덕장아찌를 만들시에는 더덕이 곧게 뻗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고, 더덕의 속이 하얗게 돼 있을수록 맛과 효능이 더 뛰어나고 한다. 


고추장 또한 '킵사이신'이라는 매운 맛을 내는 성분때문에 몸에 땀이 나도록 유도해 노폐물 배출을 촉진시켜 준다. 이 같은 활동을 해주기 때문에 감기를 완화시켜주는 데 효과가 탁월하다.


구재숙 : 안녕하세요. 푸드투데이 구재숙입니다. 오늘은 충주시 신니면 해뜨는 집에서 김미영씨와 함께 고추장 더덕 장아찌를 담궈보겠습니다.


김미영 : 안녕하세요. 충주시 신니면 해뜨는 집 김미영입니다. 더덕효능은 10월 중순에서 11월 중순이 가장 좋다고 합니다. 또한, 대한민국 전통 발효식품 고추장은 예로부터 천연자연 건강식품으로 전해내려오고 있습니다. 



구재숙 : 미영씨, 오늘 더덕으로 고추장 장아찌를 담아봅시다.


김미영 : 네.


구재숙 : 더덕의 효능은 어떤가요? 더덕은 아주 고급스러운 음식이라고 하죠.


김미영 : 더덕은 늦가을 밭과 산에서 많이 캡니다. 이 더덕은 충주시 월악산 기슭의 밭에서 캐 유난히 더 맛과 효능이 좋습니다. 더덕을 씻어 2~3일 말린 후 고추장에 버무려 담궈서 6개월이 지나면 숙성이 돼 아주 맛난 고추장 더덕 장아찌가 됩니다.


구재숙 : 더덕은 예로부터 음기를 보충하여 폐를 윤택하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는 기관지염, 천식, 동맥경화 및 혈당 조절에도 아주 좋다고 합니다. 더덕은 자연건강식품으로 노화방지 및 암예방 그리고 또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구재숙 김미영 : 더덕 고추장 장아찌를 담가보겠습니다.

 

구재숙 : 고추장에 더덕을 넣어 젓고 있습니다.


구재숙 : 월악산에서 이 더덕을 캐가지고, 고추장에 담궜는데, 맛이 어떨까?


김미영 : 아주 맛이 좋을거에요. 지금 철이 딱 좋은 시기거든요. 10월 중순부터 11월 중순까지해서 이 더덕장아찌를 담궈두면 효과가 아주 좋을 겁니다. 


구재숙 : 아, 그렇군요. 오늘 더덕고추장장아찌를 담았잖아요. 


김미영 : 6개월 후면 아주 맛난 밑반찬 음식으로 나올 것입니다.


구재숙 : 그리고 우리가 장아찌는 이것저것 많이 담아서 먹지만, 더덕장아찌는 제가 처음 들어보고 있거든요.


김미영 : 주위에서 하는 말이 기관지에 좋고, 다이어트에도 좋고, 당뇨에도 좋은 그런것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구재숙 : 그렇죠. 혈당에도 좋고, 천식에도 좋고, 국민 장아찌로 발돋움 되지 않을까 싶네요. 그렇죠?


김미영 : 해마다 담아야 될 것 같네요. 


구재숙 : 네, 그렇게 합시다. 6개월 후에 아주 맛있게 먹어봅시다.


이색 반찬인 국민 건강 웰빙 식품 고추장 더덕 장아찌가 국민들의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되길 기원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