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국제

[글로벌 트렌드] 건강한 먹거리 열망은 계속된다...2020년 식품 트렌드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내년에도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열망을 이어질 전망이다. 건강함을 바탕으로 한 식물기반, 천연 단맛은 내년 식품 시장을 이끌 주요 키워드로 꼽혔다.


3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 등에 따르면 미국의 대표적인 유기농 전문 마켓이자 2017년 아마존닷컴이 인수한 홀푸드마켓(Whole Food Market)이 2020년 주요 식음료 트렌드를 공개했다.


◇ 환경 살리고, 유통 투명성 제고, 안전한 먹거리 구매 '재생농업'


소비자들이 본인들이 먹는 식재료의  생산과장, 유통 현황,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 관심도가 늘어나며 투명성이 트렌드로 강화되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 재생농업이 주목받고 있는데 유통 투명성 제고를 통해 환경인 보호하고, 소비자는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는 유통환경이 조성된다.


재생 농업이란 지구 자원을 보존하기 위해 오염된 토양을 복원시켜 생물 다양성을 향상, 탄소 포획을 증가시키는 기술이다. 즉 먹거리를 통해서 환경적인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다.


내년 홀푸드는 재생농업을 지원하는 브랜드를 찾아 소비자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 밀가루 글루텐 NO~ 각양각색 곡물가루로 만든 식품 인기


밀가루를 기피하는 소비자는 더 늘 전망이다. 밀가루는 글루텐이 들어 있어 소화가 잘 안되고 장내 염증 유발, 천식과 비염, 두통 등의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밀가루 대체제 찾는 현상이 전세계적으로 일고 있다.


내년에는 밀가루를 대체할 수 있는 각양각색의 가루류가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컬리플라워 가루를 이용한 피자 크러스트, 건강식품인 타이거넛츠(tigernuts)의 가루, 씨앗 가루를 이용한 제과류 등을 베이킹 섹션에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예정이다.



◇ '토마토, 양파, 칠리고추' 서아프리카에서 온 식품 내년에도 순풍


서아프리카를 대표하는 토마토, 양파, 칠리고추를 이용한 제품이 내년에도 인기를 끌 전망이다. 여기에 땅콩, 생강, 레몬그라스 등을 첨가한 식품이 인기를 끌며 식품업체들은 모링가(낙엽성 나무), 타마린드(tamarind, 새콤달콤한 향신료), 포니오(fonio, 서아프리카 지역 곡물), 테프(teff, 곡물), 밀레(조) 등을 이용한 제품 개발에 나서고 있다.


◇ 야채, 스프, 영양바도 즉석식품으로 변신...냉장용 즉석식품 등장


마켓 냉장 섹션에 다양한 제품이 등장한다. 야채, 스프, 다양한 종류의 딥(dip)이 편리하게 낱개 포장으로 제공된다. 홀푸드는 마켓 선반에 있던 영양바도 냉장용 제품을 만들어 선보일 예정이다.


◇ 비건식품의 인기...녹두.햄프씨드.호박씨 등으로 진화하는 식물 기반 제품

식물성 식품을 기반으로 한 비건 식품에 대한 관심이 전세계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내년에는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콩 이외 녹두, 햄프씨드, 호박씨, 아보카도, 수박씨, 골든 클로렐라를 사용한 제품 선택의 폭이 넓어질 전망이다.


◇ 키토 열풍은 계속된다...수박씨.마카다미아 견과류 이용한 버터 급증
 

내년에도 키토 열풍이 계속되면서 버터를 이용한 제품군이 다양해진다. 수박씨, 호박씨, 마카다미아 견과류 등을 이용한 제품이 급증할 예정이다.


홀푸드 측은 “키토 열풍으로 많은 브랜드들이 팜 오일 사용을 중단하거나 인증 받은 팜 오일 사용 혹은 환경 파괴를 최소화해 재배한 넛트로 만든 다양한 종류가 등장한다"고 밝혔다.



◇ 2026년 밀레니얼 세대 80% 자녀 출산...키즈 메뉴의 재발견


2026년에는 밀레니얼 세대 80%가 자녀를 출산하게 되면서 부모들이 아이에게 다양한 음식을 모험할 수 있는 식품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빵가루를 사용하지 않은 연어 스틱, 감칠맛이 풍부한 발효식품, 대체 밀가루로 만든 파스타, 향수를 불어 일으키는 식품 등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 설탕 대신 몽크 프룻, 석류, 코코넛 찾는다
 

설탕 대신 몽크 프룻(monk fruit), 석류, 코코넛, 고구마 등을 사용한 설탕 대체 감미료가 등장한다.


◇ 버섯.소고기.닭고기 배합 햄거버 패티 인기...식물+동물성 재료의 혼합


식물성 재료와 동물성 재료의 조합을 특징으로 한 혼합 제품이 계속 등장할 예정이다. 다양한 버섯과 소고기, 닭고기를 배합한 햄버거용 패티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 양주 대체 음료 유행


양주를 대신할 음료는 내년에도 유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부류의 음료는 클래식 칵테일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서 양주에 사용하는 증류를 사용하고 양주 자체로 마시기 보다는 믹서로 사용할 수 있는 대안음료로 나온다. 새로 나온 음료 중에는 진과 토닉을 대신하는 Alt-gin, Faux Martini 를 대신하는 faux spirit 등이 있다.


KATI 관계자는 "내년에도 건강함을 바탕으로 한 식물기반, 천연 단맛 등이 트렌드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식물기반 식품은 활용범위가 점차 넓어지고 있으며 대체육도 식물성과 동물성 재료의 혼합제품이 등장하는 등 다양성을 더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천연 단맛을 위한 다양한 식재료 사용도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배, 대추, 고구마 등 한국적인 단맛을 이용한 신제품 개발도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