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속이 '빠알간' 밀양 얼음골사과로 만든 수제 맥주 10월부터 본격 판매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관내에서 얼음골사과로 만든 수제맥주를 10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레드애플팜은 속이 빨간 사과와 그 사과로 만든 주스로 유명한 업체로 2017년 12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농촌융복합산업, 6차산업을 인증 받았다. 조용윤 대표는 경남농촌융복합산업인증자협회 이사 겸 밀양 지역 회장을 맡아 활발한 활동 중이다.


사과 수제맥주의 본격 판매에 앞서 지난 26일에는 경남농촌융복합산업인증자협회 이사회 회원 30여 명을 대상으로 수제맥주 시음회를 열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최근 복고를 새롭게 즐기는 뉴트로 열풍이 불면서 우리나라 전통주의 가치도 재조명되고 있지만 그러나 밀양에는 밀양을 대표할 수 있는 술이 없는 실정이다. 


조용윤 대표는 밀양의 대표적인 농산물인 얼음골사과에 주목, 비싼 설비를 마련하고 시행착오를 거듭한 끝에 마침내 얼음골사과를 활용한 수제맥주 개발에 성공해 판매 허가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남부 지방을 강타한 태풍 ‘타파’로 얼음골사과 낙과 피해가 다수 발생해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와중에 사과를 활용한 술의 등장은 판로 확보와 다양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음골사과로 만든 수제맥주가 일반 소비자들에게 첫선을 보일 곳은 ‘2019년 밀양 야행(夜行) 직거래 장터’다. 이 장터는 전국적 공연으로 성장한 ‘가을 밀양강 오딧세이’ 관람객을 위해 3일부터 5일까지 밀양 내일동 강변주차장에서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 개최하는 행사다. 


밀양시는 밀양 대표주의 첫 걸음을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하는 흥과 즐거움이 넘치는 축제의 장에서 시작하는 것이 제격이라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박일호 시장은 “밀양 사과를 활용한 수제맥주 개발은 정말 반가운 소식"이라며 "밀양형 6차산업이 뿌리내리고 있는 것 같아 기쁘고 앞으로도 많은 농가들이 밀양형 6차산업을 통해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조용윤 대표는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어 얼음골사과로 만든 수제맥주 개발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이제 시작이다. 이 술이 밀양 대표주는 물론 나아가 우리나라 전통주의 하나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