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식품

[이슈브리핑]국내선 '찬밥' 된 과일소주 해외서 "없어서 못팔아"

하이트진로.롯데주류.무학 등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애주가 공략
소비자 니즈 파악해 다양한 라인업...수출 책임지는 효자상품으로 떠올라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한때 주류시장에서 15%라는 높은 점유율로 열품을 일으켰던 과일소주가 이제는 모습도 찾기 힘들어진 과일소주가 해외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 와 롯데주류 무학 등 한국 주류업체의 현지화 전략으로 과일소주가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자몽, 자두, 청포도에 이어 '딸기에이슬'을 출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3도의 낮은 도수인 딸기에이슬은 미국을 비롯해 프랑스, 중국, 캄보디아, 라오스, 태국 등 18개국에서 42만 병의 판매고를 올렸다.


하이트진로는 2015년 10월 태국에 자몽에이슬 수출을 시작으로 동남아지역과 중국, 미국 등 해외시장에 과일리큐르 시장을 진출했다. 2016년에는 수출 217만병을 기록했고, 지난해까지 3년간 연평균 121.9% 성장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다.


롯데주류(대표 김태환) 는 '순하리 요구르트'로 해외 애주가들을 공략한다. '순하리 요구르트'는 12도의 도수로 14도였던 복숭아와 유자 맛보다 순한 도수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이미 호주와 동남아 지역에서 요구르트 소주의 선호도를 점검한 결과 "부드럽고 요구르트처럼 상큼하다"고 만족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순하리'는 복숭아, 유자, 사과맛에 이어 요구르트까지 더해진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특히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에서 인기가 높은데 2018년에는 수출량이 전년 대비 약 85%나 늘었다.


'좋은데이'로 과일소주 열풍에 수혜를 입었던 무학 역시 '좋은데이 컬러시리즈'로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무학(대표 최재호) 은 해외 수출량이 전년 대비 153% 상승했다. 국내에 출시했던 유자, 석류, 블루베리, 자몽, 복숭아, 파인애플에 이어 최근에는 수박, 체리 등을 선보이며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무학 관계자는 "동남아의 경우 '딸기'는 현지에서 맛보기 힘든 과일이기 때문에 내년에는 딸기도 출시할 예정"이라며, "현지 사정에 맞춰 호주와 유럽에선 수박을, 미국, 남미 지역에선 체리맛을 선보이며 니즈를 최대한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보건부 설치는 시대적 소명
총선을 앞둔 시점에 각 정당에서 보건부의 신설공약을 보고 만시지탄이라는 생각이 든다. 정작으로 코로나 사태를 직접 겪으면서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더욱 절실하게 보건부 존재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현대행정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행정의 전문화와 기술화를 꼽는다. 그러나 여러 나라들이 코로나 사태를 맞으며 전문행정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풀려하다가 많은 국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언제 병마가 끝날지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지도자들이 경제를 염려한 나머지 코로나가 별거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던 미국이나 일본, 그리고 EU국가 원수들이 한결같이 코로나19 환자의 대량발생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또한 현대행정은 행정의 기능과 구조가 양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건이나 복지, 인권 등의 사회정책이 중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행정기구나 인력이 확대되는 추세이다. 그리고 행정이 질적으로 보다 전문화되고 과학화, 기술화의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보건의료 행정조직은 타행정과는 달리 다양한 직종의 집합체이다. 보건의료서비스는 업무의 연속성과 응급성을 가지고 있어 의료기관은 24시간 운영되어야 하고 환자 모두가 절박한 상황과 응급성을 요하고 있으므로 신속한 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