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종합

추석 ‘홍동백서’는 옛말?...최근 10년간 배·감 생산면적 43.7%, 24.2%↓

박주현 의원, 1인 가구 맞춘 과실 품종다양화 연구개발 필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민족의 대명절 추석, ‘홍동백서’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최근 10년간 국내 배·감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배의 경우 10년 전에 비해 재배면적이 반 토막으로 떨어져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주현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9년부터 2019년까지 과수 재배면적에서 배는 1만7090ha에서 9616ha로 △43.7%(7474ha) 감소했고, 감은  3만347ha에서 2만3000ha로 △24.2%(7347ha) 줄어든 반면, 사과는 3만451ha→3만2954ha로 8.2%(2503ha)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량의 경우 배는 41만8368톤에서 20만3166톤(2018년 수확기준)으로 △51.43%(21만5202톤) 감소했으며, 감은 27만7757톤에서 26만3030톤으로 △5.3%(1만4727톤) 감소, 사과는 49만4491톤에서 47만5303톤으로 △3.9%(1만9188톤) 생산량이 감소했다.

가장 감소폭이 컸던 배의 경우,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표적인 배 생산지인 전남에서 배 재배면적이 4,118ha에서 2,230ha로 △45.8%가 줄었다. 경기는 3,347ha에서 1,908ha로 △43%, 충남은 2,773ha에서 2,012ha로 △27.4% 로 각각 감소했다. 

대표적인 감 생산지인 경남은 감 재배면적이 9,660ha에서 7,451ha로 △22.9%가 감소했다. 경북은 8426ha에서 6128ha로 △27.3%, 전남은 6701ha에서 5441ha로 △18.8% 각각 재배면적인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과의 경우 제주도에서는 더 이상 재배가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대구는 105ha에서 52ha로 △50.5%, 대전은 21ha에서 6ha로 △71.4%로 각각 감소했다.

박주현 의원은 “지난 10년간 기후변화 등으로 우리 전통과일인 배가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며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만족도가 높은 농식품부 과일급식 사업을 통해 사과, 배 등 전통과일 소비를 촉진시키는 정책을 시범사업이 아닌 본격적으로 도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박 의원은 “특히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더 이상 중·대과일을 많이 소비하지 않는 추세”라며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은 전통적으로 기관지에 좋다는 배의 효능에 대한 홍보와 더불어 품종 소형화를 비롯해 최근 소비 트렌드에 맞는 품종 개량 등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