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주맥주, 올 상반기 매출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

URL복사

전국 주요 대형마트 입점율 90% 이상...제주도내 거래 업장 수 약 1600곳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제주맥주(대표 문혁기)는 올해 상반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약 71% 성장했다고 29일 밝혔다. 


제주맥주의 매출 신장은 제주 위트 에일의 꾸준한 인기와 더불어 올 상반기 ‘제주 펠롱 에일’의 생맥주 전국 출시가 시너지 효과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제주 위트 에일의 경우, 이마트 트레이더스, 빅마켓 전 점포에 입점되는 등 유통 확대에 박차를 가하며 수제맥주 대중화를 견인하고 있다. 

또한 제주맥주는 올해 전국 주요 대형마트 입점율 90% 이상 달성하며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 내 유흥주점 거래 업장 수는 올해 7월 기준 약 1600곳에 달하는 등 출시 2년 만에 제주도의 대표 맥주로 자리매김했다. 

제주맥주는 새로운 맥주 문화 선도를 위한 다채로운 프로모션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서울시 제주도’ 팝업스토어를 열어 큰 인기를 얻었으며 친환경 콜라보레이션을 위한 이니스프리와의 협업, 홈맥 라이프를 위한 ‘오늘의 집’과의 콜라보레이션, G마켓과의 ‘제주 비밀여행 프로젝트’ 등 기존 맥주 업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마케팅 활동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외에도 제주맥주는 맥캘란, 하이랜드파크 등으로 유명한 위스키 업체 에드링턴과 함께 프리미엄 맥주 개발에 나서고 있다. MOU를 통한 첫 번째 제품은 하이랜드파크와 협업한 배럴 에이지드 맥주로 내년 초 출시한다. 지난 6월에는 맥주 생산능력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제주 양조장을 증설했다. 연간 생산량은 약 4배가량 증가한다. 500ml 캔 기준으로 연간 1800만 캔의 추가 생산이 가능해진다. 

제주맥주 문혁기 대표는 “제주맥주는 출시 첫해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시장에 안착한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국내 크래프트 맥주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라며 “더 다양한 맥주를 적극적으로 개발, 종량세 개정 이후의 크래프트 맥주 시장을 리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