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그래픽 뉴스] '오븐' 주방 필수품 옛말...피자는 '전자레인지', 돈까스는 '에어프라이어'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가정간편식(HMR)을 선호하는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전자레인지'와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한 조리방법이 인기다. 이는 간편한 조리로 가사노동의 부담을 줄이고 여유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이 통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한때 주방 내 필수 가전으로 인기를 끌었던 '오븐'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2일 한국농수산식품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냉동간편식 품목별 조리 도구 이용 현황 조사 결과, 냉동피자의 경우 '전자레인지'가 70.1%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다른 조리 도구 대비 간편하고 최근 포장재 기술 향상으로 전자레인지 조리에 특화됐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냉동후라이와 냉동돈까스의 경우는 각각 62.2%, 49.0%로 ‘에어프라이어'의 비중이 가장 컸다. 이는 에어프라이어로 조리 시 전자레인지보다 바삭한 식감을 즐길 수 있고 프라이팬 사용 시 튀기는 기름에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는 에어프라이어의 장점이 튀김류 조리에 적당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오븐을 이용한 조리방법은 냉동피자와 냉동후라이 각각 1.0%, 1.1%를 기록, 선호도가 낮았다.

aT 관계자는 "가정간편식을 선호하는 1~2인 가구를 중심으로 에어프라이어의 판매량이 2018년도 대비 대폭 증가했다"며 "에어프라이어 판매 급증에 식품업계도 전용 가정간편식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피플

더보기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집으로ON, 구수하고 든든한 ‘누룽지 반계탕’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집으로ON’이 여름철 대표 보양식 메뉴에 구수한 누룽지를 더한 ‘누룽지 반계탕’을 출시했다. 청정원 집으로ON 누룽지반계탕신제품 ‘누룽지 반계탕’은 국내산 닭고기와 수삼, 마늘, 대추 등을 넣고 우려내 깊고 진한 육수 맛을 구현했으며, 누룽지를 넣어 닭고기 특유의 잡내 없이 느끼하지 않고 구수한 국물 맛을 느낄 수 있다. 동봉된 누룽지는 100% 국산쌀을 사용해 가마솥 방식으로 지었으며, 4단계 온도관리를 통해 더욱 구수하게 구워냈다. 밥 기준 3/4공기 수준으로 넉넉한 양의 누룽지가 들어 있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즐기기 좋다. 집으로ON ‘누룽지 반계탕’은 실온에서 장기간 보관 가능하며, 조리법도 간편하다. 전자레인지 전용 용기에 반계탕과 누룽지를 개봉하여 넣고 약 7분 30초간 데우거나, 냄비에 넣고 약 3~5분 동안 가열하면 손쉽게 완성된다. 개인의 취식량에 따라 누룽지의 양을 조절해 조리할 수 있으며, 누룽지의 바삭한 식감을 원할 경우 반계탕 조리 후 누룽지를 넣으면 된다. 대상 온라인사업부 관계자는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선보인 ‘누룽지 반계탕’은 지친 입맛과 기력을 간편하게 보충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