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종합

[신간] 맛있는 맥주를 위한 '생맥주 위생관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여름은 생맥주의 계절이다. 시원한 맥주 한 컵은 열대야로 잠 못 이루는 밤을 견디게 한다. 


무엇보다 맥주는 신선도가 중시되는 식품이다. 하지만 국내 생맥주 업계에는 제대로 된 위생지침이 없다. 거의 모든 매장에서 주류업계 품질관리사에 의존, 위생관리를 하고 있다. 매장 운영자들은 어떻게 생맥주 위생관리를 해야 하는지, 라인을 청소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운영하고 있는 셈이다.

'생맥주 위생관리' 책은 공장에서 생산된 맥주가 매장으로 배송, 고객에게 판매되는 과정에서 이루어지는 맥주 위생관리를 분석했다. 문제점과 개선 방법도 제시, 맛있는 맥주를 위한 생맥주 위생관리를 알려준다. 생맥주 매장을 운영하거나 창업하려는 이들을 위한 기본적인 위생관리 매뉴얼이다.

제1장 '맥주'에서는 맥주의 기본적인 개념을 이해한다. 2장 '생맥주 위생'에선 맥주 탭 작동기능을 비롯해 생맥주 기기·냉각기 라인·탭·헤드 청소방법과 맥주 품질관리, 신선한 맥주 따르기 등을 알아본다. 3장 '품질관리는 맥주 회사에서 부터'에서는 5년 동안 저자가 직접 조사한 결과를 설명하고 생·병맥주 유통과정 온도 변화 등을 분석한다. 4장 '생맥주의 비밀'에선 반으로 잘라본 생맥주통, 1년이 지난 생맥주, 생맥주 한통에 500cc 몇 컵, 한통의 이익 등 소비자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을 풀어준다.

저자 이 일안은 카페 컨설턴트다. 다년간 카페를 운영했으며, 매년 겨울 비수기에는 레스토랑의 문을 닫고 가족과 함께 여행하며 커피와 술을 즐긴다. 20여년간 생맥주 매장 운영을 통해 얻은 경험과 조사자료, 50여개국 여행을 통해 마신 맥주의 위생관리에 대한 노하우를 모아서 책을 출판했다. 

생맥주 위생관리는 맥주회사부터 솔선수범해야 한다. 생맥주점 운영자들이 '위생 개념을 알고 있느냐, 없느냐'에는 많은 차이가 있다. 초보자들이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위생관리를 제시한다. 시간이 흐르면 위생 개념과 기준도 더 엄격하게 달라지겠지만 생맥주 관련자들이 지금은 꼭 알고 가야 할 내용임을 밝혀둔다.

저자는 "평상시에도 맥주의 위생과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주세법 개정으로 수제맥주가 확산되고 있는 과정에서 맥주 위생은 더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271쪽, 2만원, 에이치아이북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