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식품

[그래픽 뉴스] 체크슈머 증가...식품 품질 정보 획득 방법 '방송'↓ '포장지 표시'↑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하나를 고를 때도 깐깐하게~ 제품 정보를 세세하게 확인하는 소비자. 일명 '체크슈머(Check+consumer)'가 늘고 있다. 이들은 '주위사람'이나 '방송'에서 정보를 얻기 보다는 제품의 성분과 원재료를 직접 확인하고 구매하는 소비패턴을 보인다.


11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에 따르면 식품에 대한 품질이나 식생활 관련 정보 획득 경로 조사 결과, '주위 사람(29.6%)'이나 '방송(25.7%)'을 통해 얻는다는 응답이 높았다. 그 다음으로 '포장지 표시나 문구(14.5%)', '판매자(14.1%)', '인터넷 블로그 또는 SNS(5.8%)', '광고문구(3.0%)'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는 대부분 주위 사람이나 방송을 통해 정보를 얻고 있으나 그 비중은 작년 대비 각각 2.6%p, 1.9%p 감소했다. 반면 포장지 표시나 문구를 통해 정보를 얻는다고 응답한 비중은 5.2%p로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여성은 ‘주위 사람(29.7%)’이나 ‘포장지 표시나 문구(14.8%)’에서, 남성은 ‘방송(26.0%)’이나 ‘인터넷 블로그(6.0%)’라고 응답한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을 통해 식품 관련 정보를 얻는다고 응답한 성인 가구원은 주로 ‘TV 또는 라디오 뉴스 프로그램(56.9%)’을 통해 정보를 획득했다. 

한편,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8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식품 주 구입자(주부)와 만 13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가구원(성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