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6 (금)

[칼럼] 해외 식의약 위해 정보수집으로 선제적 사전 예방 관리-1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과 이임식 과장

최근 국내로 유통되는 수입식품의 비중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소비자가 직접 해외 식품을 구매하는 해외직구도 날로 늘어나고 있다. 실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로 들어온 해외식품은 166개국으로부터 약 274억달러, 1855만톤이 수입됐다. 한화로는 약 30조2000억원 규모다. 금액은 전년대비 9.7%p(’17년 249억달러), 중량은 1.4%p(’17년 1829만톤) 증가한 수치다. 

식약처는 안전한 수입식품이 국민 식탁에 오를 수 있도록 해외 제조업소에 대한 현지실사를 확대하고 위해우려 식품의 수입신고 보류, 위해정보 등에 따른 안전성을 입증토록 하는 검사명령제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과 이임식 과장을 통해 해외 식의약 위해정보 수집 업무 성과와 추진 계획을 4회에 걸쳐 백서 형식으로 연재한다. [편집자 주]

1. 추진 배경

자유무역협정(Free Trade Agreement, FTA) 체결 확대 및 주요 국가와의 먹거리 교역량 증가로 식품·의료제품에 대한 더욱 철저한 안전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특히 외국에서 발생되는 식품·의약품 위해정보의 정확한 수집과 신속 대응 여부는 국내 제품의 안전문제와 밀접하게 관련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사회문제로 확대되어 정부불신으로 이어질 개연성도 크다. 

이에 따라 국민들을 위해 요소로부터 보호하고 식품·의약품 등에 대한 신뢰를 심어주기 위하여 사전 예방적 차원의 선제적 정보관리의 중요성은 날로 증대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및 외국에서 발생하는 식품·의료제품 안전 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수집 후 분석·평가하여 위해사고에 대한 사전 예방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식약처 및 외부기관과의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여 대응하고 있다. 
산하기관인 식품안전정보원을 통해 1년 365일 실시간으로 식품 등 안전 관련 국내·외 온라인 정보를 수집하고, 의약품 등은 자체적으로 정보를 수집하는 한편, 온라인 이외의 현지 국가에서 발생하는 정보 수집은 국제기구 및 대사관 등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정보교류 상시 협력체계를 통하여 수행하고 있다. 
  
이와는 별개로 현지 교민 등을 활용한 해외정보리포터 제도를 운영하여 국가별 정책사항, 이슈 등 정보 수집을 강화하고 있다. 이와 같이 다양한 경로를 통하여 수집된 위해정보를 분석하여 식약처 내부뿐만 아니라 관련 부처, 산업체 및 온라인쇼핑몰 등 정보가 필요한 곳에 제공하고, 분야별 맞춤형 정보제공을 확대하는 등 국내 식품·의료제품 등 안전관리의 컨트롤 타워로서의 역할 수행에 노력하고 있다. 

2. 추진성과
  
해외에서 발생하는 식품·의료제품 등 관련 위해정보의 신속한 수집·전파는 국민의 먹을거리 및 건강을 관리하기 위한 제품(식품,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등)에 대한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매우 중요하다. 이에 외국에서 발생하는 위해정보의 신속한 수집 체계를 보강하고, 관련 중앙부서, 지방자치단체, 기업체 등에 즉시 제공하여 위해 식품·의료제품으로부터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모든 위해정보의 수집은 온·오프라인을 통해 동시에 이루어지며 그 중 식품, 첨가물, 건강기능식품, 식품 관련 기구·용기, 위생용품에 대한 온라인 위해정보는 ‘식품안전정보원’을 통하여 365일 실시간 수집하고, 의료제품(의약품, 화장품, 의료기기 등)의 위해정보 수집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과 소속 자체 6개 언어권별 외국어에디터가 매일 수집하고 있다.

<식품·의료제품 등 정보수집 체계>
  
2009년 식품안전정보센터(’12.2월 식품안전정보원으로 명칭변경) 설립과 의료제품 정보 수집을 위한 6개 언어권별 전문 에디터 인력 보강을 통해 한층 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정보수집이 가능해졌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수집된 총 정보 건수는 17만2974건으로 특히 식품의 경우 위해식품정보,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정보 등이 수집되었다. 2018년도 식품·의료제품에 대한 정보 수집은 전년도에 비해 2901건 늘었다. 

<다음편에 계속>

※본 연재 글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