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6 (목)

식품

CJ제일제당, 햇반 ‘밥하지 않는 집’ 콘셉트 광고 온에어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 햇반이 ‘밥하지 않는 집’ 콘셉트로 햇반 광고를 새롭게 선보인다. 바쁜 일상 속에서 ‘이제는 밥하지 말고 햇반을 하라’는 메시지 전달을 통해 ‘햇반의 일상식화’라는 식문화 트렌드를 보다 적극적으로 알리고 확산시키겠다는 전략이다.


CJ제일제당은 햇반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급할 때 찾는 ‘비상식’이 아니라 집에 두고 식사할 때마다 즐기는 ‘일상식’으로 자리잡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지난 해 햇반은 4억 개 이상 판매돼 국민 1인 당 평균 8개 이상 먹은 것과 맞먹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 햇반은 시장점유율 70%대의 압도적 지위로 시장 성장도 견인하고 있다. 닐슨 데이터 기준 즉석밥 시장은 지난 해 3656억원 규모로 2017년(3102억원)보다 20% 가량 커졌다.


이 같은 추세를 반영해,  새롭게 론칭한 햇반 광고는 ‘밥하지 않는 집’을 메인 카피로, 햇반 헤비유저(Heavy User)인 두 소비층을 앞세워 두 가지 버전으로 제작됐다.
 
각 광고 말미에는 햇반 모델인 배우 박보검이 ‘어느새 밥하지 않는 집이 늘어갑니다’는 멘트를 통해 ‘햇반이 바꿔가는 집밥문화’를 강조한다. 햇반 광고는 공중파 TV와 디지털 매체에 2개월간 온에어될 예정이다.


고영주 CJ제일제당 브랜드전략마케팅담당 부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햇반 브랜드 광고를 통해 가까운 미래 어느 가정, 어떤 연령대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햇반의 일상식 모습을 강조하고자 했다”며, “밥을 사먹는다는 개념조차 생소했던 20여 년 전 상품밥 시장을 창출했던 햇반이 이제는 즉석밥의 대명사가 됐듯, 햇반이 집밥을 대체하는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