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5 (화)

국제

[글로벌 트렌드] 세계 2위 라면 소비국 인도네시아, 가정간편식↑ 라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세계 2위 라면 소비국인 인도네시아의 라면 소비량이 줄고 있다. 이는 라면을 대체하는 다양한 가정간편식의 소비 증가 때문이다.


2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에서 인스턴트 라면 소비량이 감소하고 있다. 

아직 소비량 세계 2위를 자랑하지만 지난 5년 연속 전년 대비 줄고 있는 추세로 지난해 소비량은 6년 전에 비해 약 24억 개가 감소했다.

세계 인스턴트라면협회(WINA)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인도네시아의 1인당 인스턴트 라면의 소비량은 연간 48.3개이다. 총 수요는 2013년의 149억개에서 계속 감소하다가 2018년에는 125억개까지 떨어졌다.

이는 세계 최대 소비국인 중국과 인도, 일본, 베트남 등 상위 5개국의 소비량은 2015~2016년에 감소했지만 그 이후 회복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인스턴트 라면 소비가 감소된 배경에는 소비자들이 선택할 식품이 많아진 것이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인도네시아 식음료업체연합(Gapmmi)의 라흐맛 부회장은 "인스턴트 라면 이외에도 새로운 식품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건강에 대한 의식 향상도 인스턴트 라면 감소의 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스턴트 라면을 먹어도 건강면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하면서도 “국내 인스턴트 라면 제조업체들의 소비량 감소세가 위험한 수준이다. 제품 및 포장 디자인 등 새롭게 바꿔 매출을 늘리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최대 인스턴트 라면 업체 숙세스 막무르(PT Sukses Makmur)는 인스턴트 라면에 사용되는 밀가루를 자체 생산하고 있으며 현재는 제분 공장의 생산 능력을 확대하고 있다.
 
숙세스 막무르가 생산하는 인스턴트 라면 인도미는 자카르타, 동부 자바 수라바야, 서부 브까시 찌비뚱, 반뜬 땅으랑 등 총 네 개 지역에 제분 공장을 가지고 연산 능력은 총 400만톤에 달한다.
 
이 회사는 올해 북쪽 자카르타 딴중 쁘리옥 공장의 노후된 생산 설비 교체와 생산라인 3 개를 신설할 예정이다.

KATI 자카르타지사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사회가 점차 도시화 서구화되면서 가정간편식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로 다양한 라면 대체 식품이 출시 되면서 라면 소비가 점차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다만, 여전히 세계 2위 라면 소비국으로 여전히 라면이 인기가 있으며 새로운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은 시장으로 잠재적인 성장가능성이 높다"고 조언했다.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법] 만병의 근원 '비만'...사상체질별 관리법
백세건강을 위하여 할 것은 무엇일까? 흔히 잘 먹고, 잘 배설하고, 잘 자야 한다고 한다. 말은 쉽지만 실행하는 것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여러 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어떤 것을 하든지 중요한 것이 있다. 바로 살을 빼는 것이다.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라고 하지 않던가. 맞는 말이다. 비만하게 되면 각종 성인병의 원인이 되며 난치병, 희귀병, 암과 같은 병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특별히 해야 할 할 것이 없다면 다이어트를 하여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만이 오게 되는 것은 단지 한가지만으로 해서 오는 것이 아니다. 음식을 많이 먹고 고열량의 음식을 먹고 운동을 하지 않고 마음도 안정이 안 되고 소화도 잘 안되고 대소변의 배설이 잘 안되어 온다. 이중에 2-3가지 이상이 잘못되면 비만이 오기 쉽다. 비만의 특징은 비만 자제로 특별한 증상이 없는데 각종 성인병인 고혈압, 당뇨, 동맥경화,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한번 성인병이 생겼을 때 가벼운 경우는 식이요법, 생활요법 등으로 정상으로 회복이 되는 경우도 있는데 비만인 경우에는 잘 안 낫는 것이 특징이다. 살을 빼려면 어떻게 하여야 하나? 전체적으로는 저칼로리의 고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