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알쏭달쏭 식품Talk] 매실청 성수기 시즌인데 매실 농가 한숨 왜?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매실청 담그기 좋은 계절 6월. 매실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면서 가정에서는 매실청 담그기가 한창이다. 이때는 설탕의 최대 성수기이기도 하다. 직장인 최영민 씨(36)는 "소화가 안될 때면 매실청을 물에 타 마신다"며 "어릴때부터 어머니가 늘 그렇게 해주셨다. 이맘때가 되면 어머니가 매실청을 꼭 보내주신다"고 말했다.


매실청은 2000년 대 초반 방영된 드라마 ‘허준’에서 매실의 효능이 소개되면서 수요가 급격하게 늘었다. 여름철이면 시원한 물에 타 얼음을 동동 띄워 하루에도 몇 잔씩 마시는 이들도 있다.

그런데 매실청 시즌을 맞이 하고도 농민들의 시름은 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올해도 전국적으로 매실 재배 면적은 증가한 반면 소비는 줄어 가격 폭락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여기에 외국산 매실 가공제품이 국내 음료 시장을 잠식하고 있다. 

매실의 소비가 줄어 들기 시작한 건 2010년 이후 매실 독성에 대한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부터다. 

매실은 풋매실, 청매실, 황매실로 구분된다. 아직 익지 않아 핵이 단단하게 굳지 않은 상태로 껍질이 진녹색을 띄는 것이 풋매실이다. 풋매실은 쓴맛과 풋내가 강해 먹기에 적합하지 않다. 껍질의 녹색이 옅어지고 과육이 단단한 상태로 신맛이 강하게 나는 것이 청매실이다. 황매실은 노랗게 익어 향기가 매우 좋은 것으로 노르스름하고 단향이 진하게 난다.

그런데 청매실이 풋매실로 잘못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이는 덜 익은 풋매실 씨앗 속에 들어 있는 아미그달린이라는 성분 때문인데 이 성분은 열매가 익어가면서 그 양이 크게 감소한다. 때문에 잘 익는 청매실은 독성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덜 익은 매실은 우리 몸속의 효소에 의해 가수분해 과정을 거치면서 시안배당체를 만들게 되는데 많은 양의 씨앗을 먹는 경우 심한 구토나 복통과 같은 중독증을 일으킬 수 있다.

시안화수소 치사량은 성인 기준으로 60㎎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덜 익은 풋매실 100~300개를 먹어야 발생되는 양이다.

풋매실과 청매실을 구분하는 방법은 칼로 잘랐을 때 씨앗이 잘리거나 발로 밟았을 때 으깨지면 풋매실, 씨앗이 단단하게 굳어 있다면 청매실이다.

청매실은 5월 말부터 6월 중순까지, 홍매실은 6월 말부터 7월 초순까지가 수확 적기다.

황매실은 열매의 껍질이 노랗게 변한 매실로 향이 좋고 유기산 함량도 많아 매실주용으로 적합하다.

매실의 효능은?

매실은 대표적인 알칼리 식품으로 갈증 해소를 돕고 구연산 함량이 높아 피로회복과 식중독 예방에 탁월한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동의보감에도 갈증과 설사를 멈추게 하고 근육과 맥박이 활기를 찾도록 도와준다고 나와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푸드빌 제일제면소, 겨울 별미국수 3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제일제면소가 추운 날씨에 제격인 겨울 별미국수 3종을 출시한다. 제일제면소의 이번 콘셉트는 ‘추운 겨울 따뜻하게 스며든 별미국수’로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겨울 별미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겨울바다 문어우동’은 깊고 진한 육수와 쫄깃한 면발이 조화를 이루는 겨울 별미로 탱탱한 문어다리를 통째로 올려 시각적인 재미까지 더했다. ‘육개장 칼국수’는 얼큰하고 개운한 국물에 칼국수와 소고기가 더해져 진한 맛을 낸다. ‘스키야키 전골’은 달콤 짭쪼름한 육수에 소고기, 구운 두부, 각종 채소를 넣고 익혀먹는 전골 요리로 2인이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겨울바다 문어우동’과 ‘육개장 칼국수’는 사이드 메뉴와 함께 차림상으로도 판매한다. 이번 신메뉴는 전국 제일제면소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양재하나로마트점, 용산역사점, 청량리역사점, 코엑스점, N서울타워점, 인천공항점은 육개장 칼국수만 판매한다. 신메뉴 출시를 기념해 제일제면소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추가 시 ‘씨앗닭강정(대)’ 무료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해당 쿠폰은 내년 1월 31일까지 증정 메뉴를 제외하고 2만 원 이상 주문 시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