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화)

식품

[그래픽 뉴스] 아침 안먹고 저녁 외식하고...국민 10명 중 4명 "쌀 소비 줄인다"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지난해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은 61.0㎏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이같은 기조는 1인 가구 보다는 다인(多人) 가구에서 더 뚜렷이 나타났다. 


특히 국민 10명 중 4명은 향후 쌀 소비를 줄이겠다고 응답해 쌀 소비감소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향후 연평균 10만~28만 톤의 쌀이 과잉생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소비 변화에 대응한 식량정책 개선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국민 1인당 쌀 소비 감소는 1인 가구보다 2인 이상 가구에서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최근 5년 기준 1인 가구의 쌀 소비량은 연평균 3.6% 감소에 그친 반면 다인 가구는 4%를 상회했다. 특히 2인 가구 소비 감소율은 5.2%로 감소 폭이 가장 컸다. 

1인 가구의 1인당 쌀 소비량은 67.1kg으로 3인 이상 가구원에 비해 약 8~9% 많은 것으로 분석됐는데 이는 가구 구성원 간의 식생활 패턴이 다르고 다인 가구는 쌀 소비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연령층 구성원 비중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1인 가구는 아침, 2~3인 가구는 저녁 쌀 소비 감소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1인 가구 아침 연평균 쌀 소비 감소율은 9.1%에 달해 점심(1.7%)과 저녁(1.0%)에 비해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 3인 가구원의 경우 저녁 쌀 소비량의 연평균 감소율이 각각 5.4%, 4.4%로 분석, 이는 저녁 외식 증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국민건강영양조사’ 분석 결과, 1인당 쌀 소비량은 20대에서 크게 감소 하나 연령대가 증가할수록 소비량도 함께 늘어났다. 최근 5년간 70대의 1인당 쌀 소비량은 76.8kg으로 타 연령대 대비 소비량이 가장 많았고 20대는 70대의 70.8%(54.4kg) 수준으로 가장 낮았다.

식사의 탈가정화, 서구화된 식생활 및 간편식에 대한 선호 증가로 쌀 소비 감소세는 향후에도 지속될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5년 후 소비자의 쌀 소비 의향을 조사한 결과, 현재보다 늘리겠다는 응답보다는 줄이겠다는 응답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재보다 10% 이상 쌀 소비를 줄이겠다는 응답이 22.8%로 조사돼 쌀 소비감소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관계자는 "인구구조의 고령화에도 쌀 소비량 감소 추이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쌀 수급을 전망한 결과 향후에도 연평균 10만~28만 톤의 쌀 과잉생산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벼 재배면적 감축과 쌀 소비량 확대 정책기조가 앞으로도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허리디스크, 협착증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기법
추나요법의 급여화로 많은 분들이 추나요법의 혜택을 받고 있다. 기존에는 경제적부담으로 단순히 침, 물리치료, 뜸, 부항 등만을 받던 분들이 보험급여화의 혜택으로 추나요법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치료율도 더욱 높아졌다. 추나기법에는 크게 단순추나기법과 복잡주나기법이 있다. 가벼운 경우에는 단순추나기법을 이용하여 치료를 하는 반면, 난이도가 있는 질환에는 복잡추나기법을 사용한다. 먼저 단순추나기법에는 관절을 움직여서 풀어주는 관절가동추나기법, 근육과 근막을 풀어주는 근막추나기법, 관절주위의 근육을 늘려주어서 풀어주는 관절신연추나기법으로 나누었다. 복잡추나기법에는 관절을 빠른 속도로 움직여 치료하는 관절교정추나기법이 있다. 관절교정추나기법은 무엇인가? 관절교정추나기법은 충격치료를 동반한 가동화기법으로 빠른 속도와 적은 진폭의 힘을 사용하여 시행하는 직접적인 기법이다. 특정 해부학적인 접촉점을 이용하여 지렛대의 효과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속도, 진폭, 방향을 조절하여 고속, 저진폭의 동적인 교정을 하는 것이 특징이다. 보통 추나요법을 받을 때 “우두둑”하며 염발음을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단순추나의 관절가동추나는 같은 부위를 치료할 수 있지만 관절교정치료와는 반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