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유통

농협, 온라인사업 확대 본격화...옴니채널 구축하고 당일배송도

e-하나로마트 배송권역 서울 일부지역서 전 지역으로
옴니채널 점포 확대...이달 말 옴니채널 양산점 오픈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이 신선식품 '당일배송' 서비스 확대에 나서는 등 온라인쇼핑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동안 지지분했던 실적을 딛고 지역별 농.축협 마트를 활용한 전국 당일배송체계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모양새다.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농협이 운영하는 농·축산물 전문 쇼핑몰인 농협몰은 당일배송 서비스인 'e-하나로마트'의 배송권역을 서울 일부지역에서 전 지역으로 확대한다.

e-하나로마트는 고객이 온라인으로 주문을 하면 인근에 위치한 농협하나로마트의 장보기 전문가들이 가장 좋은 상품을 골라 당일배송 해주는 장보기 대행서비스이다. 

농협하나로유통은 최근 경쟁이 심해지고 있는 신선식품 배송 분야에서 농협만의 우수한 농·축산물 품질로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향후 전국 곳곳에 위치한 농협하나로마트를 통해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당일배송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국 곳곳에 위치한 매장을 거점으로 활용해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농협하나로마트는 전국 4388개에 달할 정도로 오프라인 매장 인프라가 탄탄하다. 

특히 올 1월 1일부터 농협경제지주에 속해 있던 온라인사업 업무가 농협하나로유통으로 이관되면서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배송서비스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농협하나로마트는 온라인몰과 결합한 옴니채널 점포 수를 대폭 늘리고 당일배송 서비스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농협하나로마트는 이달 말 온라인몰과 결합한 옴니채널(Omni-Channel) 점포인 양산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옴니채널 점포의 핵심은 고객의 쇼핑 편의를 강화하는 데 있다. 점포 내에서 온.오프라인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전국 당일 배송서비스가 자연스레 구축될 것으로 농협은 기대하고 있다.

농협하나로유통 김성광 대표이사는 “e-하나로마트 서울 전 지역 배송 확대로 고객에게 농협의 농산물을 편리하게 전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온라인 구매고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쇼핑 환경과 배송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농협의 당일배송 서비스 확대로 마켓컬리.헬로네이처.이마트 등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신선식품 배송 전쟁은 한층 더 뜨거워질 전망이다.




배너
[기고] 식품.의료제품 안전정보 수집.분석.공유 통해 국민 건강 지킨다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등 국가간 교역이 활발해 짐에 따라 식품.의료제품(의약품.의약외품.의료기기 등)에 대한 더욱 철저한 안전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2018년 식품의약품통계연보에 따르면 2017년 식품・의료제품 수입액은 연간 39조원으로 전년대비 5.9% 증가 추세로 해외 식품・의료제품 수입량이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민 건강 안전관리 중에 해외 위해 식품.의료제품에 대한 안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특히 해외에서 발생되는 식품.의약품 등 사건.사고는 국내 식품・의약품 등 안전문제와 밀접하게 관련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사회.경제문제로 확산되어 정부 불신으로 이어질 개연성이 높다.이에 따라 식약처 위해정보과는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식품.의료제품 안전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수집하고 분석.평가하여 위해사고에 대한 사전예방조치를 신속하게 취할 수 있도록 ‘식품.의료제품 위해정보관리매뉴얼’을 통해 식약처와 외부기관과의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여 적극 대응하고 있다.해외 위해 식품.의료제품에 대한 사전예방은 정보 수집부터 대응.조치에 이르기까지는 선순환 과정이 이루어진다. 즉 해외 위해정보 수집.분석, 정보 공유 및 대응.조치 등 피드팩을 통해 국내외 위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