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국제

[글로벌 트렌드] 미국의 '빈 음료용기 예치금법'을 아시나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미국은 빈 음료용기를 수거해 재활용하기 위해 '빈 음료용기 예치금법'을 시행하고 있다. 


빈 음료용기 예치금법은 소비자가 빈 용기를 소매상이나 보상센터에 전달하면 제조사나 도매상으로부터 예치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데 현재 미국의 캘리포니아, 오레곤, 뉴욕, 메사추세츠, 코네티컷, 버몬트, 미시간, 하와이, 아이오와, 메인 등 10개주와 괌에서 시행되고 있다.

1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빈 음료용기 예치금은 음료의 소매가에 포함돼 있으며 규정은 주 별로 차이가 있다.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24온스 미만의 용기는 5센트, 24온스 이상의 용기는 10센트로 규정하고 있으며 미환금예치금은 본 제도의 행정기금으로 사용된다.

캘리포니아주는 지난 1987년부터 ‘California Beverage Container Recycling and Litter Reduction Act’(AB 2020)이라는 이름으로 시행 중이다. 

적용제품은 맥주를 포함한 주류, 우유나 야채주스를 함유하지 않은 16온즈를 초과하는 음료로 용기재질은 알루미늄, 유리, 플라스틱, 이중접합금속(bi-metal)이어야 한다.

해당 법안의 적용을 받는 용기는 반드시 정해진 라벨링 규정을 따라야 하며 특정 문구가 용기에 표시돼 있어야 한다.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해당 법안에 적용되는 제품은 반드시 다음 문구 중 하나를 용기에 표기해야 한다.

알루미늄 또는 이중접합금속(bi-metal) 캔의 경우 용기의 윗면에 최소 3/16인치 높이의 글자 크기로 위의 문구가 표시돼야 하며 지름이 2인치 이하의 뚜껑이 있는 제품의 경우 최소 1/8인치 높이의 글자 크기로 표시돼야 한다.

알루미늄 또는 이중접합금속(bi-metal) 병은 병의 옆면에 최소 3/16인치 높이의 글자크기로 표시돼야 한다.

그 외 용기별 자세한 문구의 표기 방법 및 라벨링 규정은 Cal Recycle에서 배포하는 첨부 안내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이름, 주소, 전화번호, 고유번호(해당하는 경우)와 함께 제품 또는 라벨을 아래의 주소로 제출하면 규정 준수 여부를 검수 받을 수 있다.

aT 로스앤젤레스지사 관계자는 "캘리포니아주를 포함, 빈 음료용기 예치금법을 시행하고 있는 주로 해당 법이 적용되는 음료 제품을 수출할 경우 반드시 라벨링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면서 "본 규정을 준수하지 않는 경우 생산자, 도매상, 소매점 뿐 아니라 소비자에게도 적발시 벌금이 부과될 수 있으므로 규정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준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배너
[기고] 달걀 구매 시 생산정보를 꼼꼼히 살펴보자
달걀은 일상적인 식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식품이다. 요리도 간편하며 맛도 좋아 늘 식탁 한곳을 차지하는 달걀은 영양학적으로도 ’완전식품‘으로 불릴 만큼 건강에 유익하다. 달걀은 풍부한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주는 레시틴,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루테인, 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D, 피부와 모발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B 복합체 등이 있어 건강에 매우 유익한 식품이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익스프레스 및 공영방송 BBC에서는 슈퍼푸드 TOP 10에 달걀을 선정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 훌륭한 완전식품이 ’살충제 파동‘으로 소비가 급감하고 있어 안타깝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달걀 소비 실태 변화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8월 살충제 달걀 발생 전후로 소비량이 46%나 급감했다고 한다.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검사와 부적합 달걀 유통 차단 및 회수·폐기 조치 등 즉각적인 대처로 일단락되었지만 아직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태이다. 이에 정부는 식품안전에 대해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을 수립(‘17.12)하였다. 주요 내용으로는 밀집·감금사육 등 열악한 산란계 사육환경을 동물복지형으로 전환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