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지역소식

‘265kg 슈퍼호박’ 올해 박과채소 챔피언

농촌진흥청, 박과채소 챔피언 선발대회…북천 코스모스·메밀꽃 축제장 전시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박과채소를 뽑는 ‘제16회 박과채소 챔피언 선발대회’의 영예의 대상은 광주시 박종학·박경미씨의 슈퍼호박에 돌아갔다.


이 호박은 무게 265㎏ 둘레 273㎝로 올해로 16회째를 맞은 박과채소 챔피언 선발대회의 최고 기록인 245㎏을 훨씬 웃도는 역대 최고 기록이다.

27일 하동군에 따르면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지난 21일 하동 북천 코스모스·메밀꽃 축제장에서 ‘제16회 박과채소 챔피언 선발대회’ 시상식을 갖고 축제기간 대상을 포함한 수상박과 26점을 전시한다.

 이번 선발대회에는 총 75점이 출품됐으며 박과채소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품종 특성 보유 여부와 크기, 무게, 겉모양 등의 기준에 따라 심사를 진행했다. 

슈퍼호박, 동아, 기타 박과채소 등 3분야로 나눠 진행된 선발대회는 대상을 수상한 슈퍼호박에 농촌진흥청장상과 200만원의 상당의 상금이 지급됐다.

슈퍼호박 부문 금상은 하동에 사는 김한철씨가 출품한 작품으로 무게 171㎏ 둘레 227㎝를 기록했다. 다른 슈퍼호박 사이에서 눈에 띄는 선명한 살구색이 일품이다.

동아 부문 금상은 사천시 장상권씨의 출품작으로 무게 112㎏ 길이 140㎝이다. 이는 작년 금상 수상작인 105㎏에 비해 26㎏이나 높은 기록으로 울퉁불퉁한 형태가 매력적이다.

기타 박과채소 부문 금상은 충북 보은군 방순영씨가 출품한 뱀오이로 길이 195㎝이다. 곧게 뻗은 모양이 뱀오이의 고유 특성을 잘 보여준다.

이번 대회 수상작 26점을 포함한 75점의 출품작과 다양한 희귀박과채소는 내달 7일까지 북천 코스모스·메밀꽃축제장에서 함께 전시된다.

황금호박마차, 호박기둥 등 박과채소를 이용한 여러 조형물과 어린이 체험공간을 비롯해 희귀 박과채소로 장식된 터널이 조성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옥진 농촌진흥청 채소과 연구사는 “이번 행사는 전국의 박과채소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우량 박과채소를 발굴해 농업인의 의욕을 고취하고 박과채소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김진수 칼럼> 한가위에 남과 북에 평화를!
추석명절을 며칠 앞두고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가운데 남과 북의 양 정상이 만나 포옹을 하는가 하면 백두산 천지에 올라가 우리가 한반도의 주인이자 같은 민족임을 만천하에 손을 번쩍 들어 선언하는 일이 벌어졌다. 우리가 어디 상상이나 할 수 있었던 일이었던가? 6.25 동족상잔이 있은 후 남과 북은 늘 전쟁의 공포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그동안 불안의 세월을 보내왔는데 이제 전쟁을 종식하는 목소리를 남북당국자 스스로가 천명할 수 있었다니 감격하지 않을 수가 없다. 올 추석에는 이러한 남북의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기쁜 소식을 접하게 되어 재외동포를 비롯한 남북 8천만 겨레가 추석 차례를 모시는 조상의 위패 앞에서 한반도의 평화가 도래하고 있다는 보고를 할 수 있게 되어 얼마나 다행스럽고 기쁜 일인지 모른다. 그러나 그동안 남북협상을 통해 평화를 약속했던 북한이 평화를 갈망하는 남녘 동포들의 염원을 송두리째 빼앗은 일들을 수차례 서슴없이 저질러왔던 지난날을 생각하면 이번에도 또 거짓말이 아닌지 염려가 앞선다. 북한이 명심해야 할 점은 그동안 유엔 등의 국제사회 협약을 무시하고 핵무기를 개발하고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과거의 잘못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제와 비핵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