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푸드TV

[푸드TV] 서울에서 만나는 지리산 청정 구례 농특산물 한마당

정인화 의원 "섬진강 앞에 둔 가장 깨끗하고 청정한 지역"
국회서 표고버섯, 산수유, 밤, 오리훈제, 참기름 등 36종 선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지리산 청정구례 농·특산물 홍보 및 특판행사'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렸다.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민주평화당 정인화(광양·곡성·구례·사진) 의원이 주최한 이번 행사는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간 국회도서관 앞마당에서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지리산에서 나고 자란 구례의 대표 농·특산물인 표고버섯을 비롯해 산수유, 밤, 오리훈제, 참기름, 꿀, 나물, 잡곡 등 36종을 선보였다. 구례군 농·특산물은 지리산 청정지역에서 생산되는 자연친화적 이미지로 유명하다. 


이자리에서 정인화 의원은 "구례에서 생산된 청정 농.특산품을 국회에서 선보이고 도시민들에게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 개최를 됐다"면서 "구례는 지리산을 배경으로 그리고 섬진강을 앞에둔 가장 깨끗하고 청정한 지역이다. 그래서 구례군 전체를 친환경 농업지구로 지정을 했다. 이는 전국에서는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또 "구례에서 생산된 제품들은 농약은 생각도 못하고 오히려 유기농 농법으로 생산된 제품들이기 때문에 농촌이 지향을 해서 나아갈 방향을 제시를 해줌과 동시에 앞으로는 도시민들도 이러한 유기농 농.특산물을 선호하게 될 수 밖에 없다는 확신을 가지면서 국회 앞마당에서 벌이는 농.특산물 행사가 대단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주승용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박명재 의원, 천정배 의원, 최경환 의원, 김현권 의원, 장정숙 의원, 최도자 의원, 손금주 의원, 윤영일 의원,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관련태그

정인화 국회의원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청정구례  국회직거래장터


배너
[문정림 칼럼] ‘단짠’이 대세인 시대, 어린이 과다 당 섭취 대책은?
‘단짠이 대세’인 것처럼 인식되는 시대에 어린이들의 식생활은 어떤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어린이들의 식생활은 가정과 학교 등의 급식의 내용에 따라 기본적으로 달라지기 때문에 식단 속에 영양소, 열량과 나트륨 등의 함량의 조절은 어른들의 식생활과 함께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하루 세끼의 식생활 이외에 어린이들이 선호하는 음료 등은 급식 이외에도 스스로 선택하거나 선호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음료의 당 성분 등에 대한 또 다른 차원의 관심이 필요하다 식약처가 2013년 발표했던 우리 국민의 당류 섭취량 분석결과 역시 어린이·청소년을 비롯한 30세 미만의 경우 주로 음료류를 통해 당류를 섭취하고 있으며, 음료류 등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은 유아·청소년의 경우 이미 세계보건기구의 권고 기준을 넘어선 상태라는 결과를 보인 바 있다.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판매되는 어린이음료 14개 제품의 안전성, 품질 등에 대한 시험 및 평가 실시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이 결과에 의하면 조사대상 제품의 당류 함량은 5g~24g으로 최대 4.8배의 차이를 보였고, 100ml당 당류 함량은 4.1g~13.1g이었다. 이어 최대 당류 함량이 24g인 제품을 1병 마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