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국제

[글로벌 트렌드] 스프는 겨울 음식? '냉스프'로 여름시장 겨냥한다

레토르트, 페트병, 종이팩 등 용기 변화로 간편하게, 차갑게 즐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스프 시장에서 여름은 비수기로 통한다. 겨울 음식이라는 이미지가 강해 소비가 드문 시기다. 일본 식품 제조업체는 여름철 소비 확대를 위한 신기술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용기의 변화다. 레토르트, 페트병 등 용기의 종류를 늘려 폭넓은 층의 소비자에게 어필하고 있다.


1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도쿄지사에 따르면 일본의 스프 시장은 맞벌이세대 및 1인 가구 증가, 고령화 확대 등으로 집에서 간편히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인스턴트 스프 시장이 매년 확대 되고 있다. 

일본 총무성이 매월 실시하는 가계조사에 따르면 뜨거운 물만 부어 먹을 수 있는 '건조 스프'에 대한 지출이 2006년 1927엔(약 1만 9210원)에서 2017년 2899엔(약 2만 8910원)으로 약 1.5배 증가했다. 특히 겨울철 10~3월은 4~9월에 비해 1.4배 정도 소비된다.

스프는 겨울 음식이라는 이미지가 강해 여름철 소비 확대가 제조업체들이 가진 과제이다. 이에 일본 식.음료 업체는 차가운 인스턴트 스프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신기술의 도입으로 맛의 종류 뿐 아니라 마시는 환경에 맞춰 레토르트, 페트병, 종이 팩 등 용기의 바리에이션도 늘려 폭넓은 층의 소비자에게 어필한다.

폿카 삿포로 푸드&비버리지는 유명 쉐프가 감수한 기존의 인기 레토르트 스프 시리즈 '짓쿠리 코토코토'에 '비시소와즈' 등 냉스프 3종을 추가했다. 북해도산 생크림과 야채를 사용해 “레토르트상품인데 고급스럽다”는 평이다. 맛 이외에 신경을 쓴 것은 용기다. 폿카는 직장에서나 이동할 때 손쉽게 마실 수 있도록 자동판매기에서도 구입할 수 있게 뚜껑이 있는 캔 스프를 개발했다.

아지노모토사는 2014년에 발매한 '차가운 우유로 만드는' 스프 시리즈에 '토마토 포타주'를 지난 2월 도입, 차가운 액체에서는 크림 계 특유의 걸쭉함이 없어지고 과립이 잘 녹지 않아 바닥에 뭉치기 쉽지만 이 시리즈는 해조 유래의 점증제를 사용한 특허의 배합 기술로 단점을 극복했다. 아지노모토사는 매년 종류를 늘리고 있다. 

키코만은 토마토를 베이스로 한 냉스프 'PANTO'를 출시했다. 실내에서도 야외에서도 손쉽게 마실 수 있도록 페트병을 사용했다. 빵과 야채가 있는 생활을 전달한다는 콘셉트로 빵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스파초와 바질 풍미의 두 종류의 스프를 선보였다.

aT 도쿄지사 관계자는 "제품의 수요가 떨어지는 시기라고 포기하지 않고 시장 활성화에 힘을 쏟는 각 메이커의 노력과 기술 개발을 통해 제품의 단점을 극복해 나가려는 점 등이 눈이 띈다"라며 "빠르게 변화하는 일본 소비자 트렌드에 발 맞춰 새로운 한국 농식품을 지속적으로 일본 시장에 선보여 판로를 확대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