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30 (금)

정책.행정

<농약 PLS Q&A> 가공식품도 PLS 대상이 되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내에 안전사용기준이 설정된 농약만을 사용하도록 관리하는 농약 PLS(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가 2019년 전면 시행된다. 농약 PLS(Positive List System)는 농약의 오·남용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국내외에서 사용이 등록돼 잔류허용기준이 설정된 농약 이외에는 사용을 금지하는 제도이다.

2016년 12월부터 견과종실류(호두, 아몬드, 커피, 카카오 등)와 열대과일류(바나나, 파인애플 등)를 대상으로 실시했고 2019년부터는 채소, 과일 등 모든 농산물로 확대 적용된다. 축산물‧수산물 PLS도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질의응답을 통해 농약 PLS에 대해 알아본다.

Q. PLS 란?

농약의 오·남용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국내외에서 사용이 등록되어 잔류허용기준이 설정된 농약 이외에는 사용을 금지하는 제도이다.

Q. 언제부터 시행 하나?

PLS는 견과종실류 및 열대과일류에 2016년 12월 31일부터 운영 중이며 2019년 1월 1일부터는 모든 농산물을 대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관련 규정 :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개정고시(제2018-8호. 2018.2.22.)

Q. 도입해야 하는 이유?

식품 수입량은 계속 증가하고 다양화되고 있다.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농약을 쓴 농산물의 수입 및 생산이 불가피해짐에 따라 국민 건강을 보호를 위해 농약 PLS 도입이 필요했다. 

Q. 시행 전후 기준적용이 어떻게 달라지나?

(시행 전) 잔류농약 허용기준이 설정돼 있지 않은 농산물은 2018년 말까지 CODEX, 유사농산물의 최저 기준 등이 순차적으로 적용한다. 
    
(시행 후) 잔류농약 허용기준이 설정돼 있지 않은 농산물은 2019년부터 일률적으로 불검출 수준인 0.01 mg/kg 이하의 기준이 적용된다.

Q. 우리나라에서만 운영하는 제도인가?

일본(`06), EU(`08) 등이 시행했고, 미국, 호주, 캐나다에서는 이와 유사하게 기준이 없으면 불검출로 운영하고 있다.

Q. PLS 도입으로 농약의 사용방법, 종류 등이 달라지나?

해당 작물의 병해충 방제용으로 사용 등록된 농약만 사용하고 사용방법‧시기‧횟수 등 안전사용기준을 지킨다면 PLS 도입과 상관없이 언제나 적합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다.

Q. 농산물을 수입하는데 필요한 기준이 국내에 없으면 어떻게 하나?

국내에 기준이 없을 경우에는 수입식품 잔류허용기준(IT, Import Tolerance)을 신청하여 잔류허용기준을 설정해야 한다. 
 
Q. 잔류허용기준이 없는 농약이 검출된 식품은 수입이 금지되나?

잔류허용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농약이 식품에 0.01 mg/kg을 초과해 잔류 할 경우 수입이 금지된다. 국내에 등록돼 있지 않으나 수출국에서 합법적으로 사용하는 농약이라면 ‘수입식품 중 농약 잔류허용기준(IT)’ 설정 신청을 통해 기준을 마련할 수 있다.  

Q. 가공식품도 PLS의 대상이 되나?

농산물 및 가공식품 모두 대상이 된다.

Q. 농약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하는 농산물을 이용하여 가공식품을 만들 수 있나?

농약 잔류허용기준에 부적합한 원료는 가공식품의 원료로 사용할 수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체질에 맞는 ‘봄나물’ 춘곤증 해소에 최고
봄이 올 듯 말듯하면서 아직 오지 않고 있다. 다른 해보다도 유난히 추웠고 이미 봄은 왔는데 추위는 물러서지 않고 있다. 꽃샘추위가 아직은 기세를 부려 좀 차가운 봄바람이 불지만 제 조만간에 봄이 오는 것은 분명하다. 봄이 되면 느끼는 증세가 있다. 아무런 이유없이 나른함을 느끼는 것, 바로 춘곤증이다.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며 낮이 길어지고 기온이 올라가는 등 계절적 변화에 생체 리듬이 즉각 적응하지 못하여 생긴 것이다. 한번 움직이려면 마음과 같이 쉽게 따르지 않는다. 할일은 많고 마음은 앞서지만 춘곤증이 심하면 몸이 말을 듣지 않는다. 활기를 되찾고 극복하고자 영양가가 높은 음식을 먹어보기도 하지만 나른한 것은 마찬가지다. 그러나 나른한 증세를 해결하는 방법은 있다. 춘곤증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춘곤증은 계절이 바뀌면서 나타나는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하지만 사람에 따라 다르다. 빨리 극복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다. 면역기능이 약하거나 기혈이 부족하거나 병이 있는 경우에는 회복이 쉽지 않다. 자신의 체질별 특성에 따라서 관리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중 집에서 하기 쉽고 경제적인 방법 중의 하나가 바로 봄철의 봄나물을 먹는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