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6 (금)

화장품.의약

황사·미세먼지 마스크 “의약외품·KF 표시 확인… 재사용 안돼”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봄철에 자주 발생하는 황사·미세먼지에 대비해 ‘보건용 마스크’의 올바른 구입, 사용시 주의사항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보건용 마스크는 황사, 미세먼지 등 입자성 유해물질 또는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 보호를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으로, 의약외품으로 허가된 보건용 마스크는 69개사 372제품(`18.3.13.기준)이 있다.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보건용 마스크는 추위로부터 얼굴을 보호하는 방한대 등 일반 마스크와 달리 미세입자를 걸러내는 성능을 가지고 있으므로 일상생활에서 황사·미세먼지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보건용 마스크 구입시에는 ‘의약외품’ 문자와 입자차단 성능을 나타내는 ‘KF’ 표시(KF80, KF94, KF99)를 꼭 확인해야한다.   

KF 문자 뒤에 붙은 숫자가 클수록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더 크지만, 숨쉬기가 어렵거나 불편할 수 있으므로 황사·미세먼지 발생 수준, 개인별 호흡량 등을 고려해 적당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미세입자를 80%이상 걸러낼 수 있으며 ‘KF94’,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94%, 99% 이상 각각 걸러낼 수 있다.

식약처는 온라인에서 입자차단 성능이 없는 방한대,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지 않은 마스크 등이 황사·미세먼지 등을 방지할 수 있는 것으로 광고·판매되는 사례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3년간 온라인에서 공산품 마스크를 의약외품 보건용 마스크로 오인할 수 있도록 과대·거짓 광고한 721건이 적발돼 고발, 사이트 차단, 시정지시 등의 조치가 내려졌다.

이들은 ▲황사·미세먼지(PM10, PM2.5) 등 미세입자 문구 사용 ▲황사·미세먼지(PM10, PM2.5) 등 입자 여과 기능 광고 ▲필터 차단율(00% 이상) 광고 등으로 소비자를 현혹했다. 

식약처는 소비자가 과대광고 등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인터넷 사이트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품질이 확보된 제품이 소비자에 공급되도록 하기 위해 보건용 마스크 시험검사기관을 추가 지정했다.

콧속에 삽입해 코로 흡입되는 입자 차단 제품(일명 ‘코마스크’) 또한 황사·미세먼지부터 코, 입 등 전체적인 호흡기의 보호를 기대할 수 없어 의약외품이 아니다.

한편, 보건용 마스크는 세탁하면 모양이 변형돼 기능을 유지할 수 없으므로 세탁하지 않고 사용해야 하며, 사용한 제품은 먼지나 세균에 오염되어 있을 수 있으므로 재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아울러 수건이나 휴지 등을 덧댄 후 마스크를 사용하면 밀착력이 감소해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떨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하고, 착용 후에는 마스크 겉면을 가능하면 만지지 말아야 한다.

임산부, 호흡기·심혈관 질환자, 어린이, 노약자 등 마스크 착용으로 호흡이 불편한 경우에는 사용을 중지해야 하며, 필요한 경우 의사 등 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

식약처는 “황사나 미세먼지가 심할 때는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되 외출 시에는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 후 집에 돌아와서는 반드시 얼굴과 손발 등을 깨끗이 씻는 등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현 교수 칼럼> 장어의 에너지
예전에 우리 민족은 장어를 즐겨 먹지는 않았고, 일본 사람들이 좋아했었다고 한다. 하지만 요즘 우리나라에서는 장어가 정력에 좋다하여 선호도가 매우 높은 어류이다. 실제로 장어는 다른 어류에 비해, 먼 바다를 회유하는 상대적으로 강한 힘을 가지고 있기는 하다. 이런 장어의 먹이는 저서생물이며, 주 서식지는 바다 밑의 바위틈이다. 장어의 표면에는 특유의 점액질이 아주 많이 있다. 이러한 점액질은 주로 비늘이 없는 어류로서 바닷물의 강한 염기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날카로운 돌출물이 많은 바위틈에서 살아가는 데에 필요한 유연성을 더해 주기도 한다. 생물에서 발견되는 기름이나 점액질은 수분 즉 수(水) 에너지가 아주 강하게 응축된 상태로 금(金) 에너지가 강화된 상태이다. 이는 수 에너지의 물이 금 에너지의 얼음으로 변해 갈 때 보이는 상태를 생각해 보면 이해가 잘 되리라 생각한다. 이러한 점액질은 물에는 강하여 쉽게 녹지 않지만 열에너지에는 쉽게 녹는다. 이런 점으로 보아서도 점액질의 성질에 금 에너지가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점액질로 덮인 표피 안쪽으로는 있는 살들은 다른 바다 어류들처럼 주위 환경의 짠 바닷물에 반하는 토(土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