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지역소식

[방방곡곡 레이더] “짜지않고 단맛 나는 쌀된장”… 경북도, 쌀 메주·된장 특허등록 외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 “짜지않고 단맛 나는 쌀된장”… 경북도, 쌀 메주·된장 특허등록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이 쌀 소비 확대를 위해 우리 쌀을 첨가한 전통메주 제조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쌀 함량이 10~30%까지 함유된 쌀된장을 개발, 2월에 특허 등록을 마쳤다.

경북 농기원은 쌀을 밥으로만 섭취해 소비하기는 어렵고 여러 가지 다양한 식품으로 개발해야만 소비량을 늘릴 수 있다는 인식 아래, 쌀 소비량을 증대시키기 위해 누구나 먹는 된장에 쌀을 첨가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

전통 메주 제조기술은 찐밥과 삶은 콩을 배합해 적정한 온도에서 우리 전통방식 그대로 건조․발효시킨 것으로 쌀이 10~30%까지 함유됐다. 쌀메주로 담근 쌀된장은 된장 특유의 강한 냄새가 덜하며 기존 된장처럼 짜지 않고 부드러운 식미와 단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지난 2016년 쌀 함량에 따른 관능평가 실시결과 쌀이 30% 함유된 된장이 가장 좋은 반응을 보였으며 젊은 층이 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쌀메주와 쌀된장은 발효 식품이라는 특성상 지난 2014년 12월 쌀메주를 제조하는 실험부터 시작해 이를 이용한 쌀된장을 개발하는데 약 2년의 시간이 걸렸다. 쌀메주는 고추장 제조에 용이하며 이번에 표고버섯 추출물을 첨가해 기능성을 살린 쌀된장도 함께 개발돼 앞으로 쌀 소비촉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쌀이 가공산업에 가장 많이 이용되는 분야는 즉석 편이식품으로 약 26% 정도, 일반 곡류가공에 22%, 떡 가공에 19% 정도가 소비되며 된장에는 우리 쌀이 전체 가공분야의 0.2%인 810톤이 사용되는데 그쳤다. 

쌀 함량 30% 된장이 상용화되면, 약 12만1500톤 정도의 쌀이 된장생산에 사용되는 것으로 그 양은 약 150배가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도 농기원은 올해 전통장류 생산 사업장을 중심으로 기술 이전을 실시할 계획이며 일반 가정에서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제조방법을 개발해 농업인 및 소비자 교육을 통해 보급할 예정이다.

곽영호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장은 “현재 쌀 소비 감소로 인해 농업인들이 많은 걱정을 하고 있어 쌀을 이용한 다양한 식품개발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에 개발된 쌀메주․된장은 물론 쌀빵, 쌀국수 등 우수한 가공기술을 신속히 보급하는데 더욱 힘 쓰겠다”고 말밝혔다.

◆ 전남 유통 쇠고기․돼지고기 위생점검 결과 ‘안전’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는 육류 소비량이 늘어나는 설을 앞두고 전남에서 유통 되는 쇠고기·돼지고기를 특별 수거검사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지난 8일까지 20여일간 시군과 합동 위생점검반을 운영, 22개 시군에서 영업 중인 식육포장처리업소와 식육판매업소에서 무작위로 수거한 쇠고기와 돼지고기 131건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수거한 제품은 성상, 휘발성염기질소, 일반세균, 대장균군, 보존료 등 가공 기준 및 성분 규격 검사에서 모두 기준에 적합했다. 한우 둔갑 판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유전자 확인 검사에도 모두 통과해 한우로 확인됐다.

정지영 전라남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유통량이 급증해 자칫 관리가 소홀해지기 쉬운 시기인 만큼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전남산 축산물을 소비자들이 믿고 찾도록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 검사를 통해 전남에서 생산한 축산물 및 가공품의 신뢰도를 높이고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축산물을 소비자에게 공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 천안시 농업기술센터, 산업곤충 전문인력 양성한다

천안시농업기술센터(소장 강성수)는 산업곤충에 관한 전문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관내 곤충사육 농업인과 희망 농업인을 대상으로 ‘천안시 산업곤충 전문인력 양성교육’을 제공한다.

교육과정은 다음달 13일부터 23일까지 주 4회, 총 8회로 진행되며 강의내용은 곤충산업의 현황, 현장법규, 주요 곤충종 사육기술, 마케팅 전략, 우수업체 현장견학 등 이론과 현장교육을 병행한다.

모집인원은 관내 곤충사육 농업인 또는 희망 농업인 30명이며 신청은 다음달 7일까지 이메일 또는 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해 접수할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최근 1~2년 사이 산업곤충 사육농가와 사육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추세이고 산업곤충 전문교육에 대한 수요도 증가함에 따라 교육과정을 신설 운영하게 됐다”며 “이번 교육으로 곤충사육 농가의 역량을 향상하고 교육생 간 네트워크 형성의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