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3 (토)

식품

[소비자 Q&A] 일반우유와 멸균우유 차이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직장인 이수진(27. 경기)씨는 우유를 구입해 다 먹지 못하고 유통기한이 다 되서 버리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 마트에서 발견한 것이 멸균우유. 일반우유에 비해 유통기한도 길고 휴대로 편해 멸균우유를 선택했다.  


Q : 일반우유와 멸균우유 어떤 차이가 있나요?

A : 우유는 인체에 필수적인 영양소인 칼슘 성분이 풍부하고 양질의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 무기질 등 각종 영양소가 들어있어 완전식품으로 불립니다. 우리나라에서 우유가 일반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한 건 1960년대 초 입니다. 그 이전에는 왕이나 귀족이 먹는 귀한 음식이어였다고 합니다.

우유에 들어있는 칼슘은 성장기 어린이들뿐 아니라 성인에게도 좋은데요. 골다공증을 예방해주고 뼈를 튼튼하게 해 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우유의 유당 성분은 장속의 유산균의 증식을 도와 장을 튼튼하게 해주고 변비를 예방해 준다고 합니다. 우유의 트립토판이라는 성분은 우울증 치료에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모든 원유는 인체에 유해한 병원성 미생물을 사멸시키기 위해 살균처리 과정을 거칩니다. 이 과정에서 원유가 함유하고 있는 영양분의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63℃에서 135℃ 정도의 온도에서 열처리한 것이 일반우유 입니다. 때문에 일반우유는 원유 본연의 신선한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그러나 멸균우유에 비해 가격이 비싸고 유통기한이 냉장보관 기준 7~14일 정도로 멸균우유에 비해 비교적 짧습니다.

멸균우유는 고온 135~ 150℃에서 2~5초간 살균해 거의 모든 미생물이 제거되고 여기에 빛과 공기를 차단하는 테트라팩에 담아져 부패 속도가 늦기 때문에 상온에서도 1개월 이상 보관이 가능합니다. 단, 개봉 후에는 일반우유와 마찬가지로 10℃ 이하에서 냉장보관해야 합니다.

멸균우유는 우유에 있는 유익균까지 모두 제거되기 때문에 일반우유 보다 맛이 떨어지고 영양분이 적다는 의견이 있지만 두 제품의 영양학적 차이는 거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 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화병으로 인해 난치병, 고질적 통증, 암 예방하는법
화병이라는 말을 많이 쓴다. 무언가 가슴에 맺힌 것이 풀어지지 않아서 생긴 것이다. 주로 한국의 어머니에게 많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사람에게 화병을 말로 정확하게 표현하지는 못하지만 화병이라고 하면 충분히 공감이 가는 병이다. 그러나 의학적으로 “화병은 무엇이다”라고 표현하기는 쉽지가 않다. 그렇다면 화병의 원인이 되는 것은 무엇일까? 예를 들면 충분히 이해가 될 것이다. 자신의 사랑하는 아들이 갑자기 사고나 병으로 사망을 하면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화병이 되는 것이다. 부모로써 절대 잊을 수 없는 사건이다. 사업을 하다가 잘 아는 친구나 지인에게 사기를 당하여 사업이 망해 회복을 할 수 없다면 평생 화병으로 남는다. 항상 존경하고 사랑하던 남편에게 배신을 당하여 혼자 산다면 가슴에 화병이 생길 것이다. 친척이나 지인에게 큰 돈을 빌려주고 받지 못하여 자신이 평생 어렵게 살게 된다면 역시 이것도 화병으로 될 것이다. 그렇다면 자신이 잊지 못할 사건을 잊으려고 노력하지 않을까? 물론 자신도 원인을 알고 용서하고 종교적으로 풀려고 노력을 할 것이다. 물론 마음에 정리를 하여 안정을 찾은 분도 있다. 그러나 상당수의 사람들은 포기 하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