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4 (목)

종합

전체기사 보기
thumbnails
외식.프랜차이즈

[이슈현장] 교촌치킨 배달료 유료화 시행 후...소비자 "안먹겠다" 가맹점주 "매출 하락"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교촌에프앤비(회장 권원강) 교촌치킨의 배달서비스 유료화 정책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주문 시 건당 2000원의 배달서비스 이용료가 부과되면서 소비자 입장에서는 사실상 가격 인상이라는 것. 교촌치킨은 지난 1일부터 배달 주문시 건당 2000원의 배달서비스 이용료가 부과되는 배달서비스 유료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교촌치킨의 베스트 메뉴인 '허니콤보' 한 마리 가격은 1만 8000원. 여기에 배달료 2000원을 더하면 소비자는 2만원을 지불해야 한다. 교촌치킨은 가맹점의 수익성 개선을 위해서는 배달 서비스 유료화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지속된 배달 인력난과 배달 서비스 운용 비용의 상승은 가맹점 운영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지적돼 왔다"며 "가맹점의 악화된 수익성을 보전하기 위해 검토된 여러 방안 중 배달 서비스 유료화가 가장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대안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차갑다. pjse**** 아이디를 사용하는 누리꾼은 "교촌치킨 배달료 2천원이 추가되더라. 앞으로 사먹어야할지 고민이다"라고 말했다. rmff**** 아이디를 쓰는 누리꾼도 "교촌치킨 못됬네~ 한참 비비큐치킨이 사건사고의 중심에 놓여있을땐 교촌치킨은 양심있는 업체인척 하더니 꼼수부려 배달료라는 명목으로 가격올린거봐라~ 비비큐보다 더 얄밉다"라고 꼬집었다. amon**** 아이디를 쓰는 누리꾼 역시 "솔직히 치킨 2만원은 비싸. 몇일전 교촌시키니깐 치킨값은 그대로인데 배달비 2천원을 더 받더라. 이게 가격인상인거잖아. 갑자기 기분이 확 나빠지더라고. 다시는 교촌 안시킬려고"라고 적었다. byk1**** 아이디 누리꾼은 "교촌치킨을 세무조사를 해야한다. 산지 가격에서 배로 이익을 챙기고, 벌써 손해볼건 없네. 대한항공 처럼 칼을 빼야 한다"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소비자들의 불만이 거세지면서 매출 하락 역시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한 교촌치킨 매장. 연일 줄기차게 매장을 들락날락 거리던 배달 종업원의 모습이 눈에 띄게 줄어든 모습이다. 점주 김모 씨는 "이번달 절반이 넘어가는 상황에서 지난달에 비교해 매출이 확연히 비교된다"며 "배달료에 대한 소비자들의 거부감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매장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른 한 점주는 "배달료 때문에 매장으로 항의 전화를 하는 손님도 있다"며 "포장해 가는 손님이 늘어나긴 했지만 이게 얼마나 가겠냐. 이렇게 되다 보면 자연스레 다른 브랜드의 손님들이 이동하지 않겠냐"고 하소연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