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수)

뉴스

전체기사 보기
thumbnails
식품

[업계는 지금]농심VS오뚜기, 더 얼얼하고 맵게...'빨간맛' 전쟁 막 올라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농심과 오뚜기가 '마라 전쟁'을 펼치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대표 박준)은 중국 사천지역의 정통 마라탕을 그대로 구현한 용기면 ‘마라고수 마라탕면’을 내놨다. 사측은 마라 특유의 얼얼한 매운맛과 향신료 풍미를 최대한 살려 실제 마라탕에 가까운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마라고수 마라탕면은 화자오(산초)와 정향, 팔각 등 마라탕에 들어가는 재료로 맛을 내, 깊고 진한 국물맛을 자랑한다. 또한 탱글탱글한 목이버섯과 아삭한 청경채, 홍고추와 양배추 등을 후레이크로 넣어 식감과 함께 시각적인 재미도 살렸다. 면은 마라탕에 넣어 먹는 면의 느낌을 살려 넓적하고 쫄깃하게 만들었다. 전자레인지 조리도 가능하다. 특히, 마라고수 마라탕면은 농심이 중국법인과 공동개발한 제품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마라탕이 중국요리인 만큼 현지의 의견을 반영하여 차별화된 제품을 개발한다는 이유에서다. 연구원들은 중국 내 유명 마라탕 전문점을 돌며 마라맛에 대한 이해를 높였고 상해법인 연구원과 현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시식 및 평가 등의 조사를 진행하면서 제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농심 관계자는 “해외여행이 보편화 된 만큼 현지 고유의 맛과 향을 살린 이국적인 음식에 대한 수요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현지에서 먹어본 맛 그대로 집에서 간편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오뚜기(대표 이강훈)도 마라소스의 맵고 얼얼한 맛을 살린 ‘마라샹궈면’을 출시했다. 마라샹궈는 중국 사천 전통 요리로 매운양념에 고른 재료들을 볶아 만드는 볶음요리로 맵고 얼얼한 맛을 내는 마라소스에 쫄깃하고 탱탱한 면발이 조화를 이룬다. 오뚜기 ‘마라샹궈면’은 홍콩 이금기 정통 마라소스를 원료로 사용하고 화조라유(산초, 고추기름)와 사천우육베이스를 첨가해 풍부한 마라의 풍미와 진한 소스맛을 구현했다. 사측은 정통 마라샹궈 재현을 위해 맵고 얼얼한 산초 황금비율을 찾아냈다는 설명이다. 쇠고기맛후레이크, 청경채, 양배추, 링고추를 사용해 푸짐한 건더기의 맛을 살렸으며, 쫄깃하고 탱탱한 면발은 두껍고 넓은 태면을 사용해 소스가 잘 베일 뿐만 아니라 더욱 부드러운 면발의 맛이 특징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최근 수년간 이어지고 있는 마라열풍으로 맵고 얼얼한 마라 맛과 향의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며, “오뚜기 마라샹궈면은 기존의 매운 맛과는 다른 독특하면서도 중독성 있는 맛으로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면업계 관계자는 "마라탕, 마라훠궈, 마라샹궈 등 다양한 마라 요리들이 소개돼 인기를 끌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얼얼한 마라 메뉴를 즐기는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가정간편식으로 침체된 라면시장에 ‘마라’가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라면 시장은 2013년 시장 규모 2조원을 돌파한 이후 정체기를 면치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