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월)

뉴스

전체기사 보기
thumbnails
외식.프랜차이즈

"배달비 받아 가격 올리더니 이젠 치킨 자체에"...BBQ, 치킨 가격 '기습인상'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제너시스BBQ그룹(회장 윤홍근, 이하 BBQ)이 전격적으로 제품 가격을 최대 2000원 올린다. BBQ는 19일부터 프라이드 대표 제품인 ‘황금올리브’를 기존 1만6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인상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통다리바베큐’는 1만7500원에서 1만9500원으로 ‘서프라이드 치킨’은 기존 1만8900원에서 1만9900원으로 1000원 올렸다. BBQ는 앞서 지난해 5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가격 인상을 시도했지만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가격 인상을 포기한 바 있다. 이후 1년만의 가격 인상이다. 당시 대표였던 이성락 전 대표는 취임 3주 만에 가격 인상 논란으로 돌연 사임한 바 있다. BBQ의 가격 인상이시발점으로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업계에 도미노 가격 인상이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치킨업계 빅3인 교촌치킨과 BHC는 가격 인상을 하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교촌치킨의 경우 지난 5월부터 치킨값과 별도로 2000원의 배달료를 따로 받고 있다. 제품 가격 자체는 변동이 없지만 사실상의 가격 인상인 셈이다. 소비자들은 교촌치킨의 배달 유료화에 이어 이번 BBQ의 제품 가격 인상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누리꾼 A씨는 "언제부터인가 물가 인상으로 인해 치킨가격은 하늘을 치솟고 결국 오르다 못해 이젠 편하게 먹을수 있는 메뉴가 아닌 어쩌다 한번씩 큰 맘 먹고 먹어야 할 그런 메뉴로 전락한 기분이다"라며 "알바비 올랐다고 배달비 받더니 이젠 아에 가격도 올라가는구나. 이제 치킨은 패스다"라고 비판했다. 누리꾼 B씨 역시 "배달비 받아 가격 올리더니 이젠 치킨 자체에 돈을 올리네요. 그래도 사먹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가. 난 BBQ 안 먹으니 상관없는데 딴 데도 덩달아 치킨 가격 올릴까봐 짜증난다"고 말했다. 누리꾼 C씨는 "BBQ 치킨이 기습적으로 가격 인상한것 처럼 소비자들도 기습적으로 불매 운동 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BBQ는 1995년 설립 이후 2013년까지 국내 치킨업계 매출 1위를 기록하며 승승장구 했다. 2014년 교촌치킨에 1위 자리를 내준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이며 지난해 3위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