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슈브리핑]식품업계, 본격 세대교체...CJ.농심.삼양.사조, 오너 3세 MZ 등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식품업계가 오너 3세 중심의 경영으로 바뀌면서 수출과 신사업 영역에서 활로를 찾고 있다. 80년대 후반 태어난 젊은 오너 3세들은 투자와 인수합병, 수출에 누구보다 과감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의 지난해 R&D 투자는 전년 대비 7.1% 증가한 2348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영업이익의 30%에 가까운 비율을 R&D에 투자한 것이다.

이익을 내고 싶다면 투자가 답...CJ그룹의 장남 이선호

이 같은 결정의 중심에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CJ제일제당 식품성장추진실장이 있다. 그의 주력 업무는 글로벌 식품사업이다. 2022년 경영리더(임원) 승진 후 한국 식문화 세계화를 가속화 하기 위해 해외사업을 중심으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1990년생, 올해 34살인 이선호 실장은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한 후 잠시 정직한 해(2020년)를 제외하고 10여년을 근속했다. 그는 2021년 12월 단행된 ‘2022 정기임원인사’에서 경영리더로 근무하고 CJ제일제당 식품성장추진실 산하 식품전략기획1 담당을 맡았다.

 

이듬해 임원인사에서는 식품성장추진실장으로 또 다시 승진, 산하에 전략기획담당·식품 M&A담당 등을 두면서 미주를 비롯해 유럽,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반을 포괄하는 해외 식품사업 성장을 위한 전략기획, 신사업 투자 등을 맡고 있다.

 

그는 한식 메가 브랜드로 발돋움한 비비고를 중심으로 상온떡볶이, 냉동김밥 등 길거리음식(스트리트푸드) 판로를 30여개국으로 확대하면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 특히, 즉석밥 햇반은 작년에 북미시장에서만 160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올해도 성장세가 낙관적이다.

무대는 만드는 자의 것, 박차고 나가자...“우리가 세계다” 농심 신상열

농심도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오너 3세인 신상열 상무를 중심으로 갖추고 있다. 농심은 올해 초 신사업 발굴을 전담하는 조직인 미래사업실을 신설하고 신상열 상무에게 미래사업실장을 맡겼다.

 

지난달 열린 주총에서 농심은 ‘글로벌 사업 강화’를 중점 과제로 제시했다.

 

농심의 ‘신라면’은 최근 5년간 해외 시장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어, 연평균 12% 성장률을 이어오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텍사스와 캘리포니아 지역과 멕시코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해 미국 제2공장 생산라인을 증설 중이다.

 

또, 농심 미국법인은 라틴 소비자 비중이 높은 텍사스와 캘리포니아 지역 공략 후 해당 성과를 토대로 1억3000만 인구의 멕시코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여기에, 특허청에 브랜드 명인 '반려다움'을 포함해 두 차례 반려동물사업 관련 상표를 출원했다. 지난달 초에는 주류 사업을 위한 신규 브랜드 '구디 웨이브 클럽' 상표도 출원해 놓은 상태다.

 

통상 제품 출시 전 상표 등록을 마치는 점에서 농심이 신사업으로 펫 푸드와 주류 시장을 낙점하고, 관련 상표를 선점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불닭볶음면 넘어 새로운 메가 브랜드로 글로벌 시장 공략-삼양 전병우

삼양식품은 지난해 10월 김정수 부회장의 장남인 전병우 전략기획본부장을 상무로 승진시키며 3세 경영을 본격화했다.

 

삼양식품의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31.23% 증가한 1조1929억원이다. 특히, 영업이익은 63.22% 증가한 1475억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1조 클럽에 가입했다. ‘불닭’ 브랜드 인기로 해외에서 매출 8000억원 이상을 거두며 5년 연속 해외 매출이 최대 실적을 경신한 공이 컸다.

 

삼양식품은 올해 1분기도 괄목할 만한 성적을 보여줬다. 매출이 전년보다 57% 오른 3857억원, 영업이익은 무려 235% 폭등한 801억원이다. 호실적 고공행진이다. 특히 해외에서는 전년보다 83%나 뛴 2889억원을 기록했다. 삼양식품 해외 매출 비중도 70%를 넘어섰다.

 

새로운 메가 브랜드 육성을 위해 삼양식품은 지난해 R&D 비용에 58억원을 소요했다. 이는 전년 26억원 대비 두 배 이상 늘린 것이다. 삼양식품은 올해 수출물량 확대에 대응한 생산 CAPA 증대를 위해 1643억원을 투입해 밀양 2공장도 추가 증설한다. 총 5개의 라면 생산라인으로 구성된 밀양 2공장이 준공되면, 삼양식품의 연간 라면 생산량은 최대 18억개에서 24억개로 훌쩍 뛰게 된다.

 

전병우 상무의 의지대로 삼양식품은 최근 신설 예정인 밀양 제2공장에 투자규모 확대 계획을 알렸다. 생산라인을 5개에서 6개로, 투자금액도 1643억원에서 1838억원으로 늘려 생산량을 늘어나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매출액의 상승이 기대하고 있다.

2천2520억원의 패기...사조 주지홍

사조그룹이 식자재 유통·급식 푸드 서비스 기업인 푸디스트를 2천520억원에 인수하면서 화제가 됐다.

 

24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사조그룹은 이날 사조오양과 사조CPK를 통해 국내 사모펀드 VIG파트너스가 보유한 푸디스트 지분 99.86%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인수 가액은 2천520억원이다. 사조오양은 푸디스트 지분 31.70%를 800억원에 취득하고, 사조CPK는 68.16%를 1천720억원에 사들인다.

 

VIG파트너스는 한화호탤앤드리조트로부터 분사한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사업부를 인수한 뒤, 이를 원플러스(식자재왕마트)와 합병해 푸디스트를 만들었다.

 

푸디스트는 최근 3년 간 연 평균 15.4%의 매출 성장률을 보였고, 지난해 매출 1조291억원을 올렸다.

 

사조그룹은 푸디스트 인수로 기존 농·수·축산 등 1차 산업 관련 사업에 이어, 제조·판매·유통을 아우르는 식품 밸류 체인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 인수는 사조그룹 3세인 주지홍 부회장이 주도적으로 이끌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주 부회장은 연세대학교, 일리노이 대학원을 거쳐 컨설팅 회사 베어링포인트에서 근무했다.

 

미시간대 앤아버 MBA를 마친 뒤 사조그룹에 입사해 사조해표 기획실장, 경영지원본부장에 이어 2015년부터는 사조그룹 식품총괄본부장을 맡아 그룹사 식품 부문 전체를 총괄하고 있다.

 

특히, 사조그룹은 사조대림의 냉동김밥 시장 진출 소식이 대형 호재로 작용했다. 사조대림은 올해 4월부터 미국 수출을 시작해 초도 1·2차 물량과 추가 발주 물량을 모두 합쳐 36톤(t)을 출고했다. 김밥 15만5000줄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매달 7만2000줄 가량을 수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판매를 위해 필요한 절차를 마치고 이달부터 미국 한인마트 'H마트'에 입점한다. H마트는 미국 내 90여개 점포를 보유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