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송미령 장관, "올해 사과 생산량 평년 수준 전망"

충남 예산 사과 농가 방문 생육 상황 확인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송미령 장관이 3일 사과 주산지인 충청남도 예산군의 사과 농가와 예산군 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하여 여름철 폭염․장마 등에 대비한 재해예방시설과 생육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과 농가 방문은 2024 사과 안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송미령 장관은 “그간 저온피해 방지시설 조기 설치 등의 노력으로 올해 봄철은 큰 저온 피해 없이 넘길 수 있었던 것처럼, 농가․정부․지자체가 뜻을 모아 미리 준비하면 폭염, 태풍 등 남은 위험 요인도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어서 송미령 장관은 예산군 농업기술센터를 찾아 여름철 자연재난 대응 현황 및 사과 생육상황 점검을 위한 생육점검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에는 한국과수농협연합회, 예산능금농협, 가락도매시장 및 안동농산물공판장 관계자, 농협, 농촌진흥청, 충남도청 및 예산군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송미령 장관은 이 자리에서 “올해에는 작년과 같은 이상 저온이나 서리가 발생되지 않아 전국적으로 적과 작업과 과실 비대 등 생육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의 기상 및 생육상황을 고려할 때 올해 사과 생산량은 평년 수준(49만톤)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라며, “앞으로 폭염․태풍․탄저병 등 여름철 재해에 대해서도 농협․농촌진흥청․지자체 등이 합심하여 방제약제 적기 살포, 배수로 정비, 재해예방시설 사전 점검 등 총력 대응할 것”을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최근 과수 화상병이 확산되고 있는데, “현재까지 발생면적은 전체 사과․배 재배면적의 0.1% 수준으로 올해 생산량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라면서 “그럼에도 과수 화상병 확산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농업인들께서는 의심되는 나무가 발견되면 바로 신고하여 신속히 방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작업도구 소독, 과원출입 통제, 작업자 관리 등 농가예방수칙도 철저히 지켜 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