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식품부, 국산 밀 산업 육성 위한 '시행계획' 발표

생산기반 조성, 정부비축 확대 등 세부 실행발안 담아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국산 밀 자급률 제고 및 수급안정을 위한 2024년 국산 밀 산업 육성 시행계획(이하 시행계획)을 28일 발표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오는 2025년 밀 자급률 5% 달성을 위해 지난 2020년 11월 제1차 밀산업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기본계획 이행을 위한 시행계획을 매년 수립·추진하고 있다.

 

2024년 시행계획에는 국산 밀 소비시장 확대 지원, 생산 확대를 위한 생산기반 조성, 국산 밀 정부비축 확대,  국산 밀 산업 육성 예산을 500억원으로 확대하는 등 다양한 세부 실행방안을 담았다.

특히 국산 밀 소비시장 확대를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2024년부터 국산 밀을 활용하여 제품을 개발하는 업체에 제품개발, 시제품 생산 및 마케팅 비용 등을 업체당 3억원 한도로 신규 지원한다.

 

국산 밀 가공업체 대상 제분비용지원(20만원/톤)을 6천톤으로 확대하고, 안정적 원료공급을 위한 계약재배자금 무이자지원을 8천톤으로 확대한다.

 

또한, 식품업체에 대한 원료매입자금 지원 시 국산밀 사용을 확대한 식품업체에 대해서는 융자자금 금리를 1% 추가 인하한다.

 

국산 밀 전문생산단지를 100개로 확대하여 생산기반을 조성하고, 전문생산단지에 대한 우량 종자 할인공급 및 시설·장비 지원 등 정부지원을 강화한다.

 

아울러 밀 이모작 전략작물직불 단가를 인상하고, 밀 농작물재해보험 대상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등 농가소득 안정성 제고를 도모했다.

 

국산 밀 생산 증가 추이를 감안, 공공비축을 연차적으로 확대하여 올해 공공비축물량은 2023년 1만 9천톤보다 6천톤 증가한 2만 5천톤을 매입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2024년 공공비축부터 새로운 ‘품질관리기준’을 적용하는데 정부는 국산밀의 낮은 품질 균일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21년부터 연구용역 및 실증을 거쳐 용도별(제면·제빵) 등급을 세분화한 새로운 품질관리기준을 마련하였다. 용도 및 등급에 따라 공공비축 매입가격도 차등 지급할 예정이다.

 

최명철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국산 밀 생산에 대한 정책지원으로 밀 생산은 지속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는 국산 밀 자급률 향상을 위해 소비, 생산, 유통 각 분야에서 다각적인 대책을 펼쳐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