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식품부, 2023년 농축산물 소비자물가지수 전년비 2.5% 상승

국내 부족물량 해외 적기 도입, 할인지원 확대 등 선제적 대책 추진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2023년 연간 농축산물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비 2.5% 상승했고, 12월에는 전월비 1.2%, 전년동월비 8.4% 상승했다고 2일 밝혔다.

 

2023년 연간 농축산물 소비자물가상승률이 2.5%로 전체 3.6%보다 낮게 나타난 이유는 물가 가중치가 높은 소고기와 돼지고기의 공급이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면서 축산물 물가지수가 전년비 2.2% 하락하였기 때문이다. 반면 농산물은 전년비 6.0% 상승하였는데 이는 봄․여름철 기상재해에 따른 사과 등 과일류 생산량 감소와 낮았던 쌀 가격의 정상화 등이 주요인이다.

 

2023년 12월 농축산물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높게 나타난 이유는 사과․배 등 주요 과일이 생산량 감소로 가격 강세를 보이면서 감귤, 토마토, 딸기 등의 대체 수요가 증가하여 가격이 동반 상승했다. 

 

또한, 12월 중순 때이른 한파 및 대설 등 기상 영향(지난 겨울은 1월 말에 한파 피해 발생)으로 오이, 호박 등 시설채소류의 출하량이 감소하였고 대파의 산지 출하작업이 원활하지 않아 채소류 가격이 전반적으로 상승한것으로 풀이된다.

 

박수진 농식품부 식량정책실장은 “2023년은 봄철 이상저온, 7‧8월 호우‧폭염‧태풍‧우박, 12월 한파‧대설 등 기상재해가 예년에 비해 많이 발생했다.”고 말하면서 “농식품부는 설 명절을 포함한 겨울철 농축산물 수급 안정을 위해 수급‧가격 동향을 매일 점검하고 품목별 특성에 맞춰 비축‧계약물량 확보 및 공급, 시설‧생육관리 지도, 국내 부족물량 해외 적기 도입, 할인지원 확대 등 대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