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프랑스서 '한국요리 특별주간' 운영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20일부터 24일까지 프랑스 국립극장 구내식당에서 ‘한국요리 특별주간’을 운영하며 K-푸드의 매력을 널리 알렸다고 밝혔다. 

 

이번 ‘한국요리 특별주간’ 행사는 프랑스의 구내식당 전문 위탁 운영업체 미디에드미(Midi et demi)와의 협업으로 진행됐으며, 한국의 대표적인 음식인 김치, 불고기, 비빔밥, 닭강정, 만두 등의 점심 메뉴를 국립극장 식당에 처음 선보였다. 그 결과 행사 5일간 1천여 명이 구내식당을 찾아 한국요리를 직접 맛보고 “너무 맛있어요”라며 연신 엄지를 들어 올리며 호평했다.

 

불고기와 만두를 맛본 연극배우 브루노 씨는 “다른 아시아 음식과 차별화된 한국 음식의 맛과 매력을 알게 됐다”라며 호평했고, 식당 매니저 아나벨 씨는 “프랑스 국립극장에서 한국요리를 선보인다는 것은 정말 새로운 도전이고, 손님들과 팀원들 모두에게 신선한 경험이었다”라며, “우수한 K-푸드 식재료로 새롭고 창의적인 요리를 선보일 수 있어 기뻤다”라고 말했다.

농식품부와 공사는 올해 상반기 유럽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로마 사피엔차 대학 구내식당에서 K-푸드 홍보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한 데 이어, 프랑스 문화 예술의 살아있는 역사이자 성지인 국립극장에서도 한국요리 홍보 행사를 여는 등 유럽 주류시장에 K-푸드를 홍보하며 수출 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프랑스 국립극장은 1680년에 설립돼 343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연극 극장이자 프랑스 문화 예술의 성지로, 현재도 자체 극단을 보유하고 있으며 프랑스 유명 배우들이 소속돼 활발한 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권오엽 수출식품이사는 “한류와 함께 유럽 시장에 전파된 K-푸드는 이제 프랑스에서도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라며, “K-푸드가 유럽 소비자들의 식생활에 자리 잡아 지속적인 수출 확대로 이어지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 체험 마케팅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