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풀무원, 전남 해남군과 업무협약 맺고 남도마늘 100% 제품 선봬

내년 1월부터 해남군 마늘 사용한 국산 다진마늘 제품 연간 120만 개 판매 계획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은 전라남도 해남군과 ‘해남 농수특산물을 이용한 상품개발 및 협력모델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해남군의 우수한 마늘을 사용한 다진마늘 제품을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풀무원식품은 지난해 8월 전라남도, 농협전남지역본부와 전남 친환경농축산물 판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각 분야 별 협력사항을 추진해 왔다. 그 과정에서 해남군 마늘을 사용해 제품을 홍보하고 지역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자는 취지에 풀무원과 해남군 양 기관이 뜻을 모아 이번 MOU를 추진했다.


협약에 따라 풀무원과 해남군은 상호 간 유기적인 업무 협조 체계를 구축해 해남 농수특산물을 이용한 상품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협력모델을 발굴하고 지역상생을 도모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풀무원은 해남 농산물의 판로 확대와 이미지 제고를 위한 지속적인 상품화 및 협력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해남군은 풀무원의 지역 상생 이미지와 해남 농수특산물의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해 공동 홍보 및 협력모델 발굴, 원료 농산물의 품질 유지에 적극 협조한다.


특히 풀무원은 내년 1월부터 국산 다진마늘 제품을 전부 해남군의 남도종 마늘을 사용하여 연간 120만 개 판매하기로 했다. 제품 패키지에 해남을 부각할 수 있는 ‘땅끝 해남산 마늘 100 %’이라는 문구와 마스코트를 넣어 해남지역 농수특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풀무원식품 천영훈 영업FU 대표는 “최적의 자연환경에서 수확하는 해남 남도마늘은 품질이 뛰어나기로 유명한 만큼 자사가 이를 활용하여 소비자에게 더욱 좋은 제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마늘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깨끗하고 신선한 해남의 우수농수산물을 사용한 좋은 품질의 제품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