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식품부, 식품 물가 안정 위한 릴레이 현장방문

삼양식품 라면 감자, 변성전분 할당관세 적용물량 확대 협조요청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23일  박수진 식량정책실장이 삼양식품을 방문하여 라면의 원료 구매 여건을 점검하는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물가안정에 대한 기업의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라면의 주원료인 밀 국제가격(선물)과 제분용 밀 수입가격은 모두 하락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삼양식품은 지난 7월 라면 제품 12종의 가격을 평균 4.7% 인하한 바 있다.

 

농식품부도 가공식품의 가격안정을 위해 정책적인 뒷받침을 지속 추진 중이다. 밀 가격안정을 위해 제분업계에 제분용 밀 구매자금을 융자 지원하는 사업을 2024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했고, 라면의 원료 중 하나인 식품용 감자·변성전분에 대해서도 할당관세 인하를 내년까지 적용할 계획이다.

 

이날 현장간담회에서는 식품용 감자·변성전분의 할당관세 적용 물량 확대에 대해 요청했다. 

 

지난 15일 농식품부는 농심 본사를 방문해 물가안정에 대한 기업의 협조를 요청했다.  

 

박수진 농식품부 식량정책실장은 “정부는 라면 원료의 수급 여건을 면밀히 살피는 동시에, 식품업계와 지속 소통하여 가공식품에 대한 물가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