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하이트진로, 샴페인 ‘라미아블(Lamiable)’ 3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프랑스 정부가 인증하는 우수 샴페인 마을 ‘뚜르-쉬르-마른(Tour-sur-marne)’의 대표 샴페인 하우스 ‘라미아블’ 3종을 출시한다.

 

프랑스 정부는 샹파뉴(Champagne.샴페인) 지역에 우수한 포도밭과 샴페인을 생산하는 324개 마을 중 17개를 선정해, ‘그랑 크뤼(Grand Cru)’로 인정하고 있다. 라미아블은 인증받은 마을 중에서도 대표 생산자 한 곳만 가입할 수 있는 샴페인 그랑 크뤼 연합(L’association des Grands Crus)에 포함되어, 우수한 품질은 물론 희소성이 있는 최고급 샴페인을 생산하고 있다.

 

라미아블은 1859년부터 이어져온 소규모 샴페인 하우스로, 5.7헥타르(약 17,000평)에서 재배한포도로 연간 총 55,000병만 생산한다. 특히, 20년 넘게 포도밭을 유기농법으로 관리한 결과, 프랑스 농림부가 주관하는 재배 인증인 HVE(Haute Valeur Environnementale, 자연친화 포도재배 인증) 중에서 가장 높은 단계인 레벨3 인증을 받았다. 또한, 샴페인위원회에서 도입한 VDC(Viticulture durable en champagne, 지속 가능 포도 재배 인증)를 획득하며 뛰어난 품질의 샴페인을 만드는 하우스로 자리매김했다.

 

직접 재배한 포도만을 사용해 양조하는 라미아블은 해당 지역의 떼루아(terroir, 토양)가 섬세하게 반영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이번에 출시하는 시그니처 샴페인 ‘라미아블, 엘리아드 그랑 크뤼 엑스트라 브뤼(Lamiable, Heliades Grand Crus Extra Brut 2014)’은 샤로도네 80%와 피노누아 20%로 블렌딩해, 멜론부터 복숭아 꽃까지 다양한 아로마향을 느낄 수 있다. 연간 1,500병만 생산해 국내에는 60병 한정으로 출시한다.

 

‘라미아블, 떼르 데투알 그랑 크뤼 브뤼(Lamiable, Terre d’Etroiles Grand Gru Brut)는 피노누아 60%, 샤로도네 40%로 블렌딩해 달콤한 과실 풍미가 풍부한 샴페인이다. 가볍고 섬세한 음식들과 잘 어울려 식전주로 제격이다.

 

라미아블 3종은 현대백화점(목동점, 천호점, 판교점, 미아점, 신촌점),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및 강남점, 와인샵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