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상라이프사이언스, 마이밀 ‘마시는 프로틴 리저브’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라이프사이언스의 단백질 전문 브랜드 마이밀이 지속 가능한 프리미엄 단백질 마이밀 ‘마시는 프로틴 리저브’를 출시했다. 지난 6월 출시한 분말 형태의 ‘프로틴 리저브’를 RTD(Ready To Drink) 형태로 선보이면서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단백질 음료 시장 내 대세 굳히기에 나선다.


‘마시는 프로틴 리저브’는 단백질 함량은 높이고 당∙칼로리 함량은 낮춰, 운동 전후나 출출할 때 간편하게 단백질을 보충할 수 있는 고단백 저지방 음료다. 담백한 밀크맛으로 한 팩에 15g의 단백질을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전 세계 3%밖에 안 되는 청정 뉴질랜드산 원유에서 단 0.12%만 추출되는 프리미엄 ‘유청단백질’을 사용해 단백질의 소화흡수율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단백질∙근육 합성에 필수적인 아미노산 18종과 BCAA 2,500mg도 함유했다.


마이밀의 기존 음료 라인 ‘마시는 뉴프로틴’은 2020년 출시 직후 1년 만에 700만 팩 판매 기록을 세웠으며 꾸준한 인기 속에 ‘마시는 단백질 구매량 1위’로 자리 잡고 있다. (*칸타월드패널 국내가구 기준, 단백질 RTD 및 유음료 데이터 (2020.12.07~2021.12.05)) 대상라이프사이언스㈜는 최근 건강을 중시하는 트렌드에 따라 높아진 단백질 음료 인기에 발맞춰 ‘프로틴 리저브’ RTD 제품을 출시하고, ‘마시는 단백질 구매량 1위’ 브랜드로서 마이밀의 입지를 공고히 할 방침이다.

 
‘프로틴 리저브’는 좋은 원료가 가진 건강함과 사람∙동물∙환경에 대한 원칙과 책임을 바탕으로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프리미엄 라인이다. 글로벌 동물성 단백질 1위 기업인 폰테라(Fonterra)사와 기술 제휴를 맺고 독점 판매 중인 제품으로, 100% 뉴질랜드 자연방목 방식으로 키운 젖소의 원유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사용한다. 뉴질랜드 초원에서 풀을 먹여 키운 소에서 원유를 얻는 방식인 그래스패드(Grass Fed)와 케어포카우(Cared for Cows) 인증을 받은 원유를 사용해 동물 복지를 실현하고 품질도 강화했다.


이와 함께 ‘프로틴 리저브’는 최근 국내 최초로 ‘토이투(Toitū) 탄소ZERO(무탄소) 인증’을 획득하며 단백질 시장 내 환경 존중을 선도하고 있다. 뉴질랜드 목초지에서 출발한 원료가 제품이 되어 판매처로 배송되기까지 모든 과정에서 배출된 탄소를 구매해 환경에 대한 책임을 다한다. 판매 금액의 일부는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에 따른 개발도상국의 탄소 저감 프로젝트에 쓰인다.

 
대상라이프사이언스는 ‘마시는 프로틴 리저브’ 출시를 기념해 풍성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8월 4일 저녁 8시에 네이버 쇼핑라이브 론칭 방송에서 할인 및 구매 고객 중 선착순 400명 한정, 브랜드 모델 이준호의 미공개 브로마이드를 증정한다. 마이밀 공식 인스타그램에서는 오는 5일부터 11일까지 10명을 추첨해 ‘마시는 프로틴 리저브’ 한 박스와 이준호 브로마이드를 증정하는 퀴즈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상라이프사이언스 관계자는 “마이밀 브랜드는 다양한 맛과 형태의 제품으로 소비자에게 폭넓은 선택지를 제시하고, 프리미엄 제품군인 ‘프로틴 리저브’를 통해 환경에 대한 책임까지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라인업 강화와 환경 존중을 통해 1등 브랜드로 꾸준히 사랑 받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이밀’은 대상라이프사이언스가 60년 이상의 식품 연구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9년 론칭한 브랜드다. 동식물성 단백질과 다양한 영양소의 균형 잡힌 섭취에 초점을 맞춘 ‘뉴프로틴’ 제품군과 글로벌 동물성 단백질 1위 뉴질랜드 폰테라사의 원료를 사용한 프리미엄 단백질 ‘프로틴 리저브’ 제품군을 가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지평주조, 프리미엄 막걸리 ‘푼주(PUNJU)’ 3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지평주조가 프리미엄 막걸리 3종을 선보인다. 이번에 출시하는 프리미엄 막걸리는 ‘석탄주’, ‘부의주’, ‘백화주’ 총 3종으로, 선조들의 주조 방식에 현대적인 제조공법을 접목시켜 새롭게 재현했으며, 재료에서 오는 자연 감미와 감칠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석탄주(惜呑酒)’는 ‘그 향과 맛이 너무 좋아 입에 머금고 차마 삼키기 아까워 탄식한다’라는 의미에서 비롯된 술로, 가벼우면서도 자연적으로 나오는 탄산감이 식전과 식사 중에 입 안을 정리하기에 좋다. 알코올 도수는 일반 막걸리보다 약 2배 이상 높은 12도로, 은은한 단맛과 산미, 단정한 바디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부의주(浮蟻酒)’는 발효 시 떠오르는 찹쌀의 모습, 음식과 어우러지는 술의 텍스쳐가 모두 ‘하늘에 뜬 구름’과 같다고 해서 이름이 붙어졌다. 알코올 도수 8.5도이며 부드러운 목넘김과 잔잔한 여운의 단 맛으로 식전, 식중 모든 요리에 잘 어울리는 만능 술이라고 할 수 있다. ‘백화주(百花酒)’는 알코올 도수 8.5도로 술병을 따면 ‘꽃으로 가득한 뜰의 향기처럼 신선한 향취’가 느껴진다. 풍성하고 기분 좋은 단 맛을 자랑해 따로 마시거나 마지막 디저트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