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라면의 힘"...농심, 해외법인 매출 성장 가속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라면의 주원료인 소맥분과 팜유 가격의 원가 부담이 이어지는 가운데 농심이 올 1분기에도 해외법인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는데 성공했다. 특히, 신동원 대표이사의 해외 리더십의 결과가 눈에 띈다. 중국과 북미는 물론 베트남과 호주 시장에서 선전을 하고 있다.

 

최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농심의 식품관련 9개 해외법인의 분기 매출 합계는 전년 동기 대비 25.3% 증가한 2721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30.1% 감소한 60억원을 기록했다.

 

호주와 베트남에서 선전이 눈에 띈다. 올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 22% 성장했다. 당기순이익도 각각 95%, 155% 증가했다. 라면소비량 세계 4위 규모인 베트남에서 신라면 등 기본 인기제품과 함께 신라면 볶음면 등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며 실적이 개선됐다.

 

중국법인도 견조한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칭다오, 상하이, 선양, 연변 4개 법인의 매출이 17% 성장한 1052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백산수 생산과 판매를 담당하는 연변 법인은 1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실현하며, 전년 동기 대비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북미법인 매출 역시 고공행진 중이다. 미국과 캐나다 2개 법인의 매출이 36% 성장한 1337억원을 달성했다. 캐나다 법인 매출만 보면 40%나 성장했다. 북미 지역에서 코스트코, 월마트 등 현지 대형유통 채널 위주로 영업한 것이 매출 증가 요인으로 꼽힌다. 다만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비 증가 등으로 인해 영업이익은 73% 감소했다.

 

최근 미국에 제2공장이 가동되며, 수요가 높은 제품 위주 생산전략이 올해 북미 법인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올 1분기 기준 미국 법인의 평균 가동률이 풀 케파(Full CAPA, 생산할 수 있는 가장 많은 양)에 가까운 86.7%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증권가에선 올해 북미 매출액이 48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농심이 미국에 새 공장을 지은 것은 2005년 제1공장 이후 17년 만이다. 제2공장은 용기면 생산라인 2개와 봉지면 라인 1개로 구성됐다. 연간 라면 약 3억5000만개를 생산할 예정이다. 제1공장 물량까지 합치면 농심은 연간 라면 8억5000만개를 미국에서 생산할 수 있다.

 

특히 제2공장은 중남미 진출에 유리한 곳에 자리한 만큼 농심은 멕시코 시장 공략에 더욱 힘을 쏟을 계획이다. 농심은 제2공장 준공을 계기로 2025년까지 미국 내 매출 8억 달러를 넘기자는 목표를 세웠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미국 제2공장이 가동된 만큼 미국 사업을 중점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제2공장 가동과 함께 늘어난 생산량을 기반으로 K-컬쳐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남미시장으로의 판매 확대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