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000원 커피시대 끝났다...원두값 인상에 편의점 커피값 폭등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커피 원두의 가격이 인상되면서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1000원 커피도 찾아볼 수 없게 됐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세븐일레븐은 지난주부터 자체브랜드 ‘세븐카페’의 커피 가격을 100~300원 인상했다. CU의 PB상품 커피는 한해 누적 판매량이 약 8500만잔에 달하는 히트상품이다.

 

인상금액은 품목별로 아이스커피 레귤러는 1500원에서 1700원으로, 아이스커피 라지는 1800원에서 2000원으로 각각 200원 인상된다.

 

가장 큰 그란데 사이즈는 2000원에서 2300원으로, 아이스라떼와 아이스 카라멜라떼는 2400원에서 2500원으로 100원 올랐다. 그란데 사이즈 얼음컵도 900원에서 1000원이 됐다.
  
최근 원두가격이 급등해 인상을 결정했으며, 기타 원자재비의 압박도 커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것이 사측의 의견이다.
  
이마트24도 11일부터 원두커피 ‘이프레쏘’의 핫 아메리카노 가격을 1000원에서 1200원으로 200원 인상했다. 이마트24 기존 1500원을 유지하고 있는 아이스커피도 추후 가격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인상폭은 100~200원이 될 예정이다. 이마트24의 이프레쏘는 5000만잔이 판매되고 있다.

 

CU는 지난 8일부터 즉석원두커피 브랜드 ‘겟 커피’ 가격을 인상을 단행했다. CU의 겟커피는 한해 누적 판매량이 약 1억4000만잔을 기록하고 있다. 핫 아메리카노 미디움은 1000원에서 1300원, 라지는 1200원에서 1500원으로 올렸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라지는 1500원에서 1700원, 엑스라지는 1800원에서 2000원으로 각각 가격변동이 있었다.

 

GS25는 2018년 3월 원두커피 브랜드 ‘카페25’ 가격을 200원씩 올린 이후 현재까지 가격 변동이 없는 상태지만 가격인상은 시간문제라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2018년 당시 핫 아메리카노는 1000원에서 1200원, 아이스아메리카노는 1500원에서 1700원으로 인상된 바 있다. GS25의 카페25는 지난해 1억9000만잔에 달할 정도로 편의점 커피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커피 값의 인상은 세계 1위 원두 생산국인 브라질이 가뭄에 한파 등 이상 기후로 생산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미국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거래된 국제 원두 가격의 기준인 커피c 선물 가격은 지난해보다 50% 이상 올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이탈리안 식사 위한 ‘고메 파스타’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셰프의 노하우를 담아 레스토랑의 맛과 품질을 구현한 ‘고메 파스타’ 2종을 출시했다. 기존 고메 피자∙수프와 함께 인기 이탈리안 메뉴 3종 구성을 갖춰 집에서도 전문점 수준의 근사한 이탈리안 식사 한 끼를 즐길 수 있게 됐다. 고메 브랜드에서 새로 선보이는 제품은 ‘봉골레 오일’과 ‘트러플 크림’ 두 종류다. ‘고메 봉골레 오일 파스타’는 오일 베이스 소스와 가장 잘 어울리는 얇고 납작한 모양의 링귀네 면을 사용했고, 바지락과 마늘, 각종 야채가 풍성하게 들어가 감칠맛을 끌어올렸다. ‘고메 트러플 크림 파스타’는 세 가지 버섯과 양파를 가득 넣어 풍미를 더했고, 넙적한 페투치네 면을 사용해 진한 트러플 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다. 해당 제품들은 물을 끓여 면을 삶을 필요 없이 전자레인지로 약 3분 해동 후, 프라이팬 1분 30초 조리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급속냉동기술을 적용해 생면 파스타 전문점과 같은 알단테(겉은 익고 속은 단단한) 식감을 구현했고, 원물 토핑은 모두 전처리 및 냉동블록 제조 기술을 통해 신선하면서 풍성한 맛과 비주얼을 자랑한다. 셰프의 노하우를 반영해 원재료의 풍미가 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