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케이메디허브-경상북도동물위생시험소, 동물전염병 방역시스템 구축 협력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양진영, 이하 케이메디허브)과 경상북도동물위생시험소(소장 김영환)가 업무협의 갖고, 실험동물에 대한 동물전염병 방역시스템 구축을 공동논의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측은 신종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진단키트와 백신에 대해서도 함께 연구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국가동물전염병 관리시스템이 축산업 위주로 정비돼 있었기 때문에, 실험동물관리시스템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
   

동물전염병은 축산업을 위협할 뿐 아니라, 연구개발을 위한 전임상시험에도 타격을 주기 때문에 방역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특히 돼지의 경우 사람과 해부생물학적으로 가장 유사하여 전세계적으로 심장  스텐트 및 각종 골이식제 연구개발에 필수 동물종이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이나 구제역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양측은 이번 협의를 통해 동물전염병으로부터 소중한 국가생물자원을 보호하고 안정적으로 국내의료산업을 지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1953년 설립된 이후 대구경북 지역 동물전염병 유입차단과 축산물 안전성확보에 힘써준 경상북도동물위생시험소와 손잡고 동물전염병 방역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길수 케이메디허브 전임상센터장은 “이번 업무협의를 통해 신종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진단키트와 백신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논의해 실적적 감염병 예방과 관리에 일조할 것”이라  전했다.


김영환 경상북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동물전염병 방역현장에서 얻은 방역 노하우 및 전염병 발생에 대응하기 위한 SOP를 공유해 효과적 차단방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